HOME 오피니언 칼럼
하도겸 칼럼 13 보이차는 부표와 같은 우리네 인생을 알려준다
하도겸 나마스떼코리아 대표 | 승인 2019.08.13 10:03

[여성소비자신문]일신우일신(日日又日新)이라는 대학(大學)의 말은 매일 새로워져서 학문이 하루하루가 다르게 날마다 진보함을 가리킨다고 한다. 그렇다면 목표를 세우고 일보우일보(一步又一步)한다고 말하는게 더 구체적일 듯 싶다. 어쩌면 걷는 것도 아니고 일보를 어떻게 어디로 나아갈까를 생각하게 하는 것은 아닐까? 책이나 스승에게 묻게 하고 닦게 하면서 조용한 곳에 앉아 마음을 쉬게 한다.

그냥 아무 생각없이 매일 한발짝씩만이라도 앞으로 나아가면 어떨까? 내세를 생각하고 그 다음 세계까지 바라보면다면 좀 방랑하면서 사막도 좋고 늪도 좋고 그냥 걸어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하지만 굳이 벗어나려는 것도 집착이니 그냥 지금 있는 자리에서 나아가는 것이 더 쉬울 듯 싶다.

늘 가던 방향으로 좀 더 나아가는 한보. 말은 걸음이지만 걸음마다 보이는 게 다르고 느끼는 게 다르고 생각하는 게 달라지면서 얻는 게 있다. 그게 알아감인가? 그렇게 매일 하나라도 새롭게 알아가는 게 매우 즐겁다.

가던 길에서 삶의 의문점을 발견하면 바로 자리에 서서 사생결단할 생각으로 의문을 해결하려고 달려든다. 해결하기 전에는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겠다는 각오로 바로 그 자리에서 서서 해결을 하고 그렇게 알려고 힘쓴다. 그렇게 해서 하나를 알게 되면 큰 행운이며 오늘 또 하루 그렇게 한보 전진한 것이다. 이런 의미로 일보우일보이며 일일우일신인가 보다.

그래 알았다고 치자. 그래서 어떻게 될 것인데? 라고 자무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렇게 알아가기에 굳이 욕심을 부릴 일도 사라진다. 어떻게 될지 아니, 이전의 욕심은 사라진다. 그렇게 이런 저런 마음을 움직이던 생각에도 매이지 않고 즐겁게 가던 방향으로 오늘도 앞으로 한발씩 나아간다.

가다보면 잘못된 곳으로 가기도 한다. 그럼 얼른 다시 잘못된 길로 들어섰던 그 자리로 돌아간다. 원점이라고도 하지만 처음에 어리벙벙했던 그 자리는 왠지 낯설지 않다. 잘못 갔던 경험은 깨끗이 놔 버리고 다시 다른 길을 찾아 한 걸음씩 나아간다. 가다보면 이전에 갔던 실패라는 교훈의 길에서 얻은 경험도 큰 도움이 되는 즐거움도 있다.

그렇게 한발짝씩 가다보면 가끔 누가 나와서 가르쳐주기도 하고 길이 보이기도 한다. 음식이 생기거나 보지 못하는 걸 보게 된다든가 다른 일들도 일어나지만 그에 현혹되지 않고 가고자 했던 정상을 향해 걸음을 지속한다. 그렇게 반복하면서 새로운 산의 정상에 올라 호연지기를 기른다. 공자님도 그랬을까?

바다에 떠 있는 부표는 정처없지만 그렇다고 표류하는 것도 아니다. 드론을 띄우고 잠수함도 내려서 때로는 인공위성에 물어 좌표를 확인해도 크게는 같겠지만 미세하게는 늘 변한다고 하는것이 맞을 듯 싶다. 큰 파도가 오거나 배가 지나가도 늘 움직인다. 하지만 언제나 그 자리에 있다고 하는 것도 맞다. 어쩌면 가장 적합한 자리를 찾는 것은 아닐까? 그게 중도인지는 모르겠지만 늘 부단하게 움직이지만 제자리에 있을 것 같은 사람. 그게 어쩌면 나이며 그 역시 정상을 위해 가는 것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는 것은 아닐까?

예전 아니 불과 얼마 전까지도 아니 지금도 정의감에 충만해서 논리를 가지고 사람들은 물론 스스로도 설득하며 살아왔다. 타협은 물론 소통도 그다지 하지 않았던 것은 아닐까 늘 아쉽지만 고치기는 참으로 힘들다. 가까운 사람들에 관심을 가지고 소통을 넘어 대화하며 그 고통을 경청하고 위로하고 배려하며 그렇게 공감능력을 키우긴 한다. 하지만 늘 원했던 만큼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게도 늘 같은 곳에 있는 것도 아니다. 그렇게 자신도 내가 있어야 할 자리를 끝없이 찾아가는 것 같다.

사람이 나아감도 마치 태양계의 행성, 우리 지구별과 같다는 생각도 든다. 자전과 공전을 하면서 늘 가야할 길을 멈춤 없이 간다. 그러면서도 별 안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과 그 사람들에 관심을 갖는다. 그렇게 선근후원하나보다. 멀리 내다보고 나아가면서도 가까운 것들을 애정을 가지고 마주한다. 정해진 대로 따라가고 늘 새로운 것들이 생기면 발전과 해결을 위해 대화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지구별 조차도 수억년 많이 움직인 것 같지만 우주 밖 더 멀리서 보면 늘 그 자리에 있는 부표처럼 늘 그자리다. 크게 다른 것 같지 않는 우리네 인생은 늘 그렇게 간다.

아침 보이차 잔에 떠 있는 차잎을 보고 어제 듣고 생각해 본 것을 적어봤다. 이제 닦기만 하면 될 듯도 싶다. 가장 어렵겠지만. 하지만 눈앞에 보이는 찻잔에 보이차를 채우고 비우고 또 우리면서 오늘을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저랑 차 한잔 하실래요?

 

하도겸 나마스떼코리아 대표  dogyeom.ha@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