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오픈마켓 사업자도 인터넷쇼핑몰과 함께 소비자 피해 책임소비자 피해예방 조항 대폭 강화 … 오픈마켓의 판매자 신원확인 의무 강화
송현아 기자 | 승인 2012.03.21 10:57

G마켓, 옥션 등 인터넷 쇼핑몰에 입점하고 있는 오픈마켓 사업자도 소비자 피해 발생시, 인터넷쇼핑몰과 함께 책임을 진다. 환급을 지연할 때에는 환금금과 함께 배상금도 지급해야 한다.

   
 

#무료이벤트 후 자동유료결제 전환됨을 사전에 고지하더라도 확인 및 동의를 구하지 않고 결지되게 해 피해를 유발하는 사례
#자동연장결제 사실을 고지하지 않거나 확인하기 힘들게 만들어 피해를 유발하는 사례
#1월3일에 구입한 의류를 10일에 수령해 11일에 청약철회 신청을 했지만 교환 및 환급이 불가능하다고 공지했다는 부당한 이유로 환급을 해주지 않은 소비자피해 사례
#자사의 광고서비스를 구입한 상품을 '베스트셀러'로 표시한 오픈마켓 사업자의 기만적 소비자유인 행위
#특정 검색어를 반복해 검색한 것처럼 속이는 악성 프로그램을 배포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를 조작해 1억700만원을 챙긴 사례
#일부 인터넷쇼핑몰이 고객의 동의 없이 악성프로그램의 일종인 납치 프로그램을 방문자 컴퓨터에 몰래 설치해 강제방문을 유도하는 피해사례

이러한 인터넷쇼핑몰 소비자 피해가 두텁게 보호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개정 법률이 지난 2월17일 공포됨에 따라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하여 입법예고('12.3.22 ~ '12.4.30)하기로 했다. 

개정안은 통신판매업 신고 시 구매안전서비스 가입 증빙서류 제출을 의무화하고 전자적 대금지급 시 고지 의무를 강화함으로써 안전한 결제 환경 조성에 기여하고, 적극적인 환급, 교환명령 조치 부과가 가능해 짐에 따라 소비자피해 구제가 실효성 있게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개정안에 따르면 전자상거래 관련 사업자의 신원정보 확인 의무가 강화됐다. 통신판매중개자, 호스팅사업자가 개별 판매자의 성명, 상호, 주소 등의 신원정보를 확인하도록 의무를 부여했다. 

이에 따라, 전자상거래 시장 내에 신원이 불분명한 사업자들이 무분별하게 유입되어 사기 등 피해 유발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소비자분쟁이 발생할 경우 관련 사업자가 보유한 판매자 신원정보를 이용하여 신속한 분쟁해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정안에는 통신판매업 신고 시 구매안전서비스 증빙서류 제출도 의무화했다. 

통신판매업 신고 서류 제출 목록에 구매안전서비스 가입 증빙서류를 추가하여 사업 초기단계부터 구매안전서비스 가입을 의무화 했다. 다만 5만원 미만 재화 거래 등 법 제24조제3항 각 호에 따라 적용제외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소명자료를 제출하도록 하여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다. 

구매안전서비스 제도도입('05년) 이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점검에도 불구하고 구매안전서비스 가입률은 서울 50.7%, 서울 외 59.27%로, 전반적인 가입률이 저조한 상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적 대금지급 시 고지내용 확인 절차도 마련했다. 사업자와 전자결제업자 등이 재화내용, 가격 등을 고지하고 그 내용에 대해 소비자가 확인했음을 동의 받는 절차를 마련했다. 

이 경우 동의여부를 사전에 체크한 상태로 절차를 제공해서는 안 되며 소비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소비자피해 예방 및 구제를 위한 적극적 작위명령도 신설했다. 특히, 사후 소비자피해 예방 및 구제를 위한 불만처리 및 피해구제 시스템을 마련하도록 조치했다. 

대금 환급 거절 및 지연의 경우 지연배상금을 더하여 환급명령을 조치할 수 있게 됐다. 재화 등의 교환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경우에는 교환명령을 조치할 수 있다.

또, 영업정지 처분 및 과태료 부과기준을 강화했다. 영업정지에 해당하는 위반행위가 2개 이상인 경우 중한 기준에 따라서만 처분하도록 한 현행 기준을 강화해 중한 기준의 2분의 1까지 가중했다. 

다만 중한 기준과 경한 기준을 더한 기간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했다. 

위반횟수에 따라 1차~4차까지 가중하도록 하고 있는 영업정지 기간을 현실화해 3년간 동일 법위반행위 3차까지만 가중하되, 1차 영업정지 기간을 2배로 강화했다. 

또한 컴퓨터프로그램 설치 시 용량, 기능, 기존의 프로그램에 미치는 영향 등의 중요사항을 프로그램 설치하기 전에 고지하도록 했다.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은 관련 사업자의 신원확인 및 결제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의무사항 등의 구체적인 내용을 규정하여 전자상거래 시장의 신뢰도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법위반행위에 대한 영업정지 처분 및 과태료 부과 제재기준을 강화하고 실효성 있는 제재를 부과하여 전자상거래 소비자피해 예방 효과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개정안에 대하여 입법예고 기간 동안 관계부처 및 사업자, 소비자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검토·반영할 예정이다.

송현아 기자  sha@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