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전북도, ‘불법·불량종자’ 대대적 단속 나서비등록 업체 생산·판매 행위 원천적으로 근절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3.21 10:47

전북도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이해 농업인의 종자사용이 많아짐에 따라 불법·불량종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다.

이를 위해 전북도는 작물군별로 종자 유통성수기에 맞춰 과수 묘목, 봄 채소종자, 씨감자는 3~4월에, 육묘장은 5월에 중점 유통조사를 실시하고, 민원·제보에 의한 조사는 수시로 실시한다.

특히, 올해는 보증을 받지 않은 씨감자와 종자업을 등록하지 않은 업체의 과수 묘목 생산·판매 행위를 원천적으로 근절하기 위해 지역간 교체 합동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만약 불법·불량종자로 적발할 경우 종자산업법에 의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종자분쟁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농업인을 대상으로 우량종자 구입요령 및 종자분쟁 대처요령 등에 대한 교육·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송혜란 기자  ssongreporter@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