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엠제이씨·할리스커피·다이소 등 텀블러서 ‘납’ 다량 검출
김인수 기자 | 승인 2019.07.16 17:03
한국소비자원 제공

[여성소비자신문 김인수 기자] 엠제이씨, 파스쿠찌, 할리스커피, 다이소 등에서 판매한 일부 텀블러 제품의 용기 외부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유해물질인 ‘납’ 성분이 다량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중인 24개 텀블러 제품 중 4개 제품의 용기 외부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엠제이씨의 ‘리락쿠마 스텐 텀블러’에서 79,606mg/kg, 파스쿠찌의 ‘하트 텀블러’에서 46,822mg/kg, 할리스커피의 ‘뉴 모던 진공 텀블러(레드)’에서 26,226mg/kg, 다이소의 ‘S2019 봄봄스텐 텀블러’에서 4,078mg/kg의 납이 나왔다.

이들 4개 업체는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자발적으로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했다.

납은 어린이 지능 발달 저하, 식욕부진, 빈혈, 근육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인체발암가능물질(2B)로 분류하고 있는 유해물질이다.

텀블러는 성인뿐만 아니라 어린이도 사용하는 제품으로 표면 코팅된 페인트에 납이 함유돼 있을 경우 피부·구강과의 접촉, 벗겨진 페인트의 흡입·섭취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될 수 있다.

식품위생법에는 합성수지제, 가공셀롤로스제, 종이제, 전분제 기구 및 용기·포장에 사용되는 재질의 경우에는 납, 카드뮴, 수은 및 6가크롬의 합을 100㎎/㎏ 이하로 제한하는 등 식품과 직접 접촉하는 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이 있다.

하지만 현재 식품과 접촉하지 않는 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기준은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한국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텀블러 등 페인트 코팅 식품용기 외부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관리 기준의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다.

한편 납 노출을 줄이기 위해 국내에서는 어린이제품(페인트 및 표면 코팅된 제품90mg/kg 이하), 온열팩(300mg/kg 이하), 위생물수건(20mg/kg 이하) 등 피부 접촉 제품에 대해 납 함량을 규제하고 있다.

김인수 기자  kis@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