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인터넷하는 우리 아이, 음란물보다 게임중독이 더 무서워아이들 인성과 건강에 부정적 영향 미칠까 걱정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3.20 15:42

   
 
인터넷 하는 아이를 가진 학부모의 가장 큰 고민은 무엇일까. 학부모들이 가장 큰 걱정은 음란물보다 게임중독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자녀PC관리프로그램 개발업체 지란지교소프트가 학부모 2,188명을 대상으로 ‘게임중독과 인터넷 유해물 중 어느 것이 더 고민인가’라는 설문을 실시한 결과 62%의 학부모가 게임중독을 택했다고 밝혔다.
 
게임중독을 걱정하는 이유로는 학부모의 44.26%가 자녀의 정신적, 신체적 건강에 문제가 생길까봐 우려스럽기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24%는 게임중독이 교우관계나 애정관계형성 등 인성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 같다라고 응답했다.
이어 게임중독이 심각한 사회적 이슈이기 때문에(11.49%), 학습에 걸림돌이 되기 때문에(6.81%)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반면 게임중독이 학교폭력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라는 답변은 1.28%에 그쳐 최근 쿨링오프제 등을 통해 이슈화되고 있는 게임중독과 학교폭력의 상관성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인터넷 유해물을 걱정하는 학부모의 81.99%는 무차별적으로 발송되는 성인관련 스팸메일과 인터넷상의 지나치게 선정적인 배너광고 등 유해물에 쉽게 노출되는 환경 문제를 꼽았다.
 
이번 설문을 진행한 지란지교소프트 엑스키퍼사업부 김기연부장은 “최근 게임중독이나 무분별한 인터넷유해물로 인한 사회적 이슈가 많아진 만큼 학부모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며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자녀PC관리프로그램을 설치해 올바른 PC사용습관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부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부모와 자녀가 함께 계획을 세우고 노력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학부모커뮤니티 삼천지교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 2월 13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진행되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