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뛰놀며 자연을 배울 수 있는 자연체험 학습공간 열려부산시, 숲유치원 3월 중순부터 본격 운영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3.19 15:45

새봄을 맞아 숲 속에서 뛰놀며 자연을 배울 수 있는 숲유치원의 문이 활짝 열린다.

부산시는 19일 3월 중순부터 지역 내 15개 숲유치원이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숲유치원은 자연 그대로의 공간인 숲에서 활동하면서 만지고 보고 느끼는 등 오감을 통해 스스로 배울 수 있는 자연체험 학습공간이다.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는 지난해보다 10개소가 늘어난 화명수목원, 대연수목전시원, 서구 구덕문화공원, 영도 봉래산, 동구 초량천, 재송산림공원, 윤산 생태숲 등 15개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또 백양산 숲속 나무생태학습장과 마안산 동래사적공원 숲유치원이 지난 9일 개원했으며, 19일 대연수목원전시원 등 9개 숲유치원, 화명수목원(3.20), 모라산림공원(3.26)이 개원하는 등 오는 26일까지 모든 숲유치원이 문을 열게 된다.

시는 지난 1~2월 숲 유치원 원아를 공개모집해 주1일 71개반 1,420명, 주2일 20개반 400명 등 총 91개반 1,820명을 선발한 바 있다. 이어 숲유치원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지난 3일 연제구청 대강당에서 원장, 교사, 숲해설가, 학부모, 공무원 등 250명을 대상으로 숲유치원 운영 관계자 교육을 실시했으며, 특히, 숲유치원별로 숲해설가 1~2명씩 20명을 배치해 숲에 대한 어린이들의 올바른 이해와 자연체험학습 등을 돕도록 했다.

숲유치원에 참여하는 아동들은 운영기관별로 4~5시간 정도 숲 속에서 나무, 풀, 흙, 곤충 등 자연과 만나 어울려 노는 시간을 갖게 된다. 또, 연령별 눈높이에 맞춰 나뭇잎 찾아보기, 곤충친구 만나기, 새 둥지 찾아보기 등 숲 해설가와 함께 하는 프로그램에도 스스로 참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화명수목원 등 5개소에서 숲유치원을 시범운영한 결과 아동은 물론 학부모, 교사 등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라고 밝히면서, “올해는 숲유치원 수를 대폭 확대함으로써 보다 많은 아이들이 숲에서 배우고 자연과 친해지면서 올바르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