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
홈족 위한 홈메이드 주방 가전 트렌드 살펴보기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5.15 15:1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된 홈족(Home族) 트렌드가 다양한 세대로 확산되면서 기념일이 즐비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홈족을 겨냥한 홈메이드 주방 가전 브랜드들의 할인 프로모션이 이어지고 있다.

나만의 레시피로 요리를 하거나, 바리스타 못지 않은 스페셜티 커피를 집 안에서 즐기려는 이들, 건강한 한끼를 선사하는 신선한 과일 음료를 만들어 먹는 등의 홈족(Home族)을 겨냥한 홈메이드 주방 가전이 인기를 끌자 각 브랜드마다 센스있는 가정의 달 선물 리스트로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이고 있다.

커피머신이나 주서기, 오븐 등 평소 홈족들의 위시 리스트에 올라 있는 주방 가전 브랜드 중 가정의 달 프로모션에서 눈여겨 봐야 할 추천 제품을 소개한다

풀 스테인레스 바디의 시그니처 디자인을 자랑하는 호주 주방 가전 브랜드 브레빌의 커피머신은 바리스타 수준의 입맛을 가진 커피 애호가 홈족의 위시 리스트 최상위에 올라 있다. 베스트셀러 All-in-one 커피머신 ‘BES870’과 전자동과 반자동 머신의 장점만을 모은 하이브리드 커피머신 ‘오라클 터치 BES990’도 만날 수 있다.

홈카페를 제대로 완성해 줄 가정용 커피머신은 집이 놀이터인 30~50대 홈족을 위한 최고의 선물이다. 혼자만의 분위기를 연출하거나 손님을 초대할 때도 커피머신 한 대면 품격 있는 연출이 가능하다. 특히 전자동 커피머신의 경우 버튼 한 번으로 개인의 입맛에 맞춘 ‘완벽한 한 잔’의 스페셜티 커피를 즐길 수 있어 필수 주방가전으로 인기가 높다.

스위스 프리미엄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JURA)’는 ‘가정의 달 SEAZon’ 백화점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유라의 스테디셀러인 S, E, A, Z라인의 커피머신을 판매한다.

또한, ‘알파고 바리스타’라는 별칭으로 완판 대란을 이끈 올뉴(All-New) S8과 ‘커피머신계의 벤틀리’로 꼽히는 신제품 Z8 커피머신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디자인, 기술, 퍼포먼스 면에서 최상위 가정용 라인인 Z8은 상업용 커피머신에만 적용돼있는 고성능 펌프와 듀얼 보일러가 탑재돼 룽고, 리얼 아메리카노, 대용량 포트 커피 등 트렌디한 블랙커피 메뉴를 섬세하고 빠르게 추출할 수 있다.

자동으로 우유와 우유거품을 선택하는 오토 밀크 리볼빙 시스템으로 벨벳과 같은 부드러운 질감의 밀크 베리에이션 음료를 원터치로 만나볼 수 있으며, 우유와 우유거품의 온도를 10단계까지 조절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자녀가 있는 홈족의 경우 일상이 취미이자 놀이가 된다. 자녀들과의 오감만족 주스 만들기는 유쾌한 주방놀이가 되고, 실내에 캠핑용 텐트를 쳐 놓고 고기를 구워 먹으면 홈 캠핑 놀이가 된다. 자녀들과 함께 하는 베이킹은 건강한 가족의 취미 공유가 된다. 호주 주방 가전 브랜드 브레빌은 주스나 스무디를 만들 수 있는 주서기와 블렌더, 과일의 즙을 그대로 짤 수 있는 시트러스 프레스, 오븐, 티메이커, 그릴 등 다양한 제품이 있다

지난 달 출시된 신제품 주서기 ‘칼라 미 헬시(Color me healthy, 2종 BJE430, BJE830)’은 ‘물’처럼 마시기 쉬운 주스를 빠르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브레빌의 신제품 주서기는 콜드 스핀 테크놀러지 커팅 디스크를 장착해 열발생을 최소화하여 영양소 파괴를 줄여준다.

커팅 디스크를 둘러싸고 있는 이탈리아제 메쉬 필터는 작은 펄프라도 투입되는 것을 막아 건더기가 없이 깔끔한 주스를 즐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초강력 모터와 키네틱스 블레이드가 만나 재료를 미세한 입자로 분쇄할 수 있는 ‘더 보스 블렌더 BBL915’와 빠르고 쉽게 비타민과 미네랄을 완벽 착즙할 수 있는 시트러스 프레스 ‘800CP’도 만나볼 수 있다.

집 안에서 홈메이드 주방가전으로 완벽한 가정의 달을 연출하고 싶다면, 전자동 티메이커 BTM800, 스테이크 전문 그릴 BGR840, 스마트 전기오븐 BOV820도 이용하면 좋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