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휠체어 장애인 위한 비즈니스 캐주얼 '하티스트' 론칭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4.22 16:5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2014년 종로구 삼청동에 CSR 스토어 '하티스트 하우스'를 오픈했다.

 '하티스트 하우스'는 패션에 특화된 사회공헌 매장을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은데 이어 2019년 봄 또 한번의 새로운 시도로 보다 진정성 있는 사회적 가치 창출(CSV)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선보이는 사회적 가치 창출(CSV) 프로젝트는 그 동안 추진해온 도움과 기부의 형태를 넘어서, 패션 회사가 그 근본인 업(業)을 통해 사회에 진정성을 가지고 펼쳐갈 공헌 활동을 고민한 결과, 패션 대기업 중 최초로 장애인을 위한 전문 비즈니스 캐주얼 브랜드 ‘하티스트(Heartist)’를 낳게 되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새롭게 선보이는 비즈니스 캐주얼 브랜드 ‘하티스트’는 255만명에 이르는 국내 장애인 중 경제활동을 하는 장애인이 95만 명에 이르는데 비해, 장애인들의 특성을 고려하고 니즈를 충족시켜줄 의류 브랜드가 전무한 실정으로 장애인들의 패션 선택 권리가 매우 제한적이라는 점에 착안해 기획됐다.

하티스트는 '모든 가능성을 위한 패션(Fashion for All Abilities)'를 컨셉으로 기능성, 디자인, 기성복의 3박자를 고루 갖춘 브랜드로, 패션전문가와 재활의학과 전문의,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와 협업하여 함께 연구하고, 실제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수백 회의 착용 테스트를 거쳐 탄생한 휠체어 장애인을 위한 전문 브랜드다.

하티스트는 론칭 첫 시즌인 2019년 봄, 여름 시즌에 총 남 여 총 27가지 스타일의 재킷, 블라우스, 티셔츠, 바지, 스커트 등을 선보일 계획이며 휠체어 장애인의 활동 특성을 고려한 디테일이 가미된 비즈니스 캐주얼이 대표 아이템이다.

일례로, 상체를 많이 쓰는 활동성에 맞춰 재킷과 셔츠의 뒤쪽 암홀 부분에 신축성 있는 저지원단을 패치해 활동시 편안함을 주는 ‘액션 밴드(Action Band)’를 비롯해 기존 셔츠 단추의 불편함을 줄여주며, 한 손으로도 탈착이 가능하게 해주는 ‘마그네틱 버튼(Magnetic Button)’, 그리고 ‘컴포트 팬츠(Comfort Pants)’는 바지 뒷부분의 밑위를 길게 제작해, 앉아 있을 때 허리선을 편안하게 감싸주며, 허리 부위 E-BAND가 적용되어 복부를 편안하게 하고 보조 지퍼고리 등 편리한 디테일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하티스트를 통해 사람과 패션, 그리고 공동체를 위해 우리가 만들어 낼 수 있는 가치에 관해 깊이 고민했으며 이를 통해 디자인과 기능성 사이의 선택을 넘어 있는 장애인들에게 있는 그대로의 패션을 느낄 권리를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하티스트는 패션을 통해 모든 사람들을 자유롭게 하기 위해 ‘불가능’이 아닌 ‘다양성’이라는 인식의 전환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새로운 관점을 세상과 나누어 갈 계획이다.

삼성물산패션부문 조항석 하티스트 팀장은 “하티스트(HEARTIST)는 삼성물산패션부문의 사회공헌에 대한 철학을 담은 브랜드로,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삼성물산의 의지와 장애인 의류 개발이라는 새로운 실체가 결합해 탄생한 결과물입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하티스트를 통해 패션 업계 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 창출(CSV) 활동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하티스트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삼성물산패션부문의 온라인몰인 SSF샵에서 4월 20일부터 만나 볼 수 있다. 원부자재 및 상품 퀄리티는 삼성물산의 브랜드와 동일하게 유지하는 반면, 사회공헌의 개념을 담아 30~50% 낮은 가격대로 책정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하티스트 운영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을 장애인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여성복 브랜드 구호, 르베이지를 중심으로 2006년부터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하트포아이(Heart For Eye) 캠페인을 진행 중이며,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장학금 지원 및 패션미술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2018년부터는 장애인식개선활동의 일환으로 장애인과 임직원이 함께하는 문화체험활동(공연관람, 스포츠 활동 등)을 매월 진행하고 있다. 향후, 하티스트의 수익금은 업의 특성을 살려 장애 아동‧청소년을 위한 미술교육 후원 기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며, 재능 있는 장애 아동과 청소년들이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사회의 밀알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