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아이돌봄 아동학대 특별신고 창구 개설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4.09 10:1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여성가족부는 최근 발생한 아이돌보미의 아동학대 사건을 계기로 유사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정확한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아이돌봄 아동학대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를 4월 8일부터 6월 30일까지 개설해 운영한다.

과거 사례를 포함하여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www.idolbom.go.kr) 로그인 > 참여마당 > 아동학대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를 통해 신고 가능하며, 신고전화(☎02-3479-7760, 7761, 평일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도 운영한다.

다만 긴급한 조치를 요하는 상황일 경우에는 즉시 아동학대 신고전화(국번없이 112/24시간)로 신고하여야 한다. 또한, 특별신고창구를 통해 접수된 신고내용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의 협조를 거쳐 처리된다. 조사가 필요한 경우 관할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이 바로 절차를 개시하며, 여성가족부는 실태점검과 함께 아이돌보미의 활동정지 등 자격관리 조치를 동시에 시행한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실태점검 기간 중 접수된 아동학대 의심사례의 유형, 빈도 등을 파악하여 아이돌봄 관리체계 등 제도를 개선하고 아동학대 관련기관과의 협력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특별신고 기간 종료 후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는 아이돌봄서비스 불편사항 접수 창구로 전환된다. 이와 함께 전체 아이돌보미에 대한 긴급 아동학대예방 특별교육을 서비스 제공기관별로 4월말까지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기존 보수교육(16시간)과는 별개인 아동학대 예방과 아동인권 감수성 관련 특별교육이며, 아동학대예방교육 전문가를 초빙하여 집합교육(1시간) 및 토의(1시간)로 진행된다.

특별교육은 아동학대 예방 관련 법령, 아동학대 발견 시 신고방법, 아동학대 동영상 사례, 아이돌보미 간 사례토론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5일 열린 ‘아이돌봄서비스 제도개선 전담조직(TF)’  1차 회의 결과 아동학대자에 대해‘무관용 원칙’을 도입하여 활동정지, 자격정지, 자격취소 기준 등을 강화하기 위한 법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아이돌보미 채용 시 표준화된 인 적성 검사를 도입하는 것은 물론 활동 중인 아이돌보미에게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아동학대 사례 등을 반영한 양성교육과 보수교육 표준 교재를 전면 개정할 예정이다. 또한, 제1차 회의에서 논의된 영상정보처리기기(CCTV) 설치 지원, 모니터링(점검) 개선, 사업추진 체계 공공성 강화 방안 등은 4월 12일에 열릴 2차 회의에서 구체화해 논의할 예정이다.

윤효식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재발방지를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학대방지대책과 함께 성실하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다수의 아이돌보미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아이돌보미 처우 개선을 포함,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4월 9일 오후 2시 서울시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열리는 간담회에 참석하여 아이돌보미 양성교육 및 보수 교육 관계자들을 만나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