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가천대 장학금 받은 졸업생들 모교에 감사편지 보내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27 16:3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대학 재학 중 장학금 지원으로 학업에 몰두한 학생들이 미국 코넬대 대학원에 전액장학금을 받고 입학하는 등 희소식을 담아 모교 총장에게 감사의 편지를 보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가천대 글로벌경영학과 석사과정과 영미어문학과를 각각 졸업한 타오 응웬(Thao Nguyen·26·여·베트남)씨, 박진호(26)씨다. 타오 응웬씨는 지난 2016년 모국 베트남을 떠나 글로벌경영학과 석사과정에 진학했다. 가천대는 개발도상국의 재능 있는 학생들을 글로벌 리더로 성장시키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전액장학금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타오 응웬씨는 가천대 글로벌경영학과 석사과정 장학금 1회 혜택자다. 타오 응웬씨는 지난 2018년 가천대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으며 최근 미국 코넬대학교 박사과정 전액장학생으로 입학허가를 받았다. 코넬대학교는 미국 뉴욕주에 위치해 있으며 아이비리그에 속하는 명문대학교이다.

타오 응웬씨는 이길여 총장에게 보낸 이메일 서신에서 “가천대에 진학하게 된 것은 큰 행운이었다. 이길여 총장님의 도움과 지원으로 2년간 걱정없이 학업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 존경하는 교수님들에게 지식을 배우고 인생을 함께할 다양한 국적의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으며 교수라는 제 꿈을 구체화할 수 있었다. 이길여 총장님처럼 지식과 통찰력을 바탕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박진호씨는 2012년 가천대 식품생물공학과에 입학했다. 박진호씨는 물리·화학·생물 등을 응용해 공부하는 식품생물공학과 수업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방황하다 군대에 입대했다. 군 생활 중 자신이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일까 고민하던 중 영어에 흥미를 느껴 막연하지만 영어를 사용하는 직업으로 진로를 정했다.

박씨는 입학 당시 모의 토익 점수는 낮았지만 열정은 누구보다 앞섰다. 군대 제대 후 매일 아침 7시부터 11시까지 영어 공부를 하며 기초부터 차근차근 다져나갔다. 박씨는 복학 후 영미어문학과로 전과해 영어공부를 이어갔다. 성적도 수직상승 했다. 박씨는 올해 3월 서울외국어대학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 진학해 통역사를 꿈꾸고 있다.

박씨는 “가천대에서 학교 복지·국제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학업에 집중하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었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 대학 학비를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2학년 2학기 영미어문학과로 전과하자마자 박충연 교수님이 저의 사정을 듣고 사비로 장학금을 지원해줬으며 윤혜령, 김순원 교수님 등도 도움을 주셨다. 대학에서도 다양한 종류의 장학금을 지원해주어 학비 걱정 없이 영어공부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 가천대 국제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2016년 캐나다, 2018년 영국으로 어학연수도 다녀왔다. 어학 연수를 통해 가천대 출신 최고의 통역사가 되겠다는 꿈을 구체화 할 수 있었다. 저도 대학에서 큰 도움을 받은 만큼 앞으로 더욱 성장해 장학금 등 후배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학생들의 편지를 받고 이길여 총장을 대신해 학생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한 가천대 최미리 기획부총장은 “이렇게 학생들이 좋은 결과를 얻고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받으니 교육자로서 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우리 학생들이 사회를 밝히는 큰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