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 25개 자치구 하수도분야 건설사업관리 용역 전면 시행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27 15:4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서울시는 '도로함몰 ZERO를 위한 하수도공사 품질향상 방안'의 일환으로 금년도부터 25개 자치구에 예산을 지원하여 하수도분야 건설사업 관리 용역을 전면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시행하는 하수도분야 건설사업 관리는 기존 대규모 하수도사업에만 시행되었던 건설사업 관리 용역을 소규모 사업에도 반영하여 하수도 분야 전 방위적으로 품질관리를 강화해 나가기 위한 사업이다.

관리청에서 시행하는 소규모 하수도 정비사업의 체계적인 관리를 기본업무로 민간에서 시행하는 하수도 공사 점검 및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침수취약지역 빗물받이 점검 업무도 병행, 침수피해 예방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소규모 하수도 공사의 품질 향상을 위해 지난 2017년~2018년  2년 동안 6개 자치구에 9억 원을 지원하여 하수도분야 건설사업 관리를 시범 운영하였다. 그 결과 하수도 분야 전문 지식과 경험을 가진 기술자의 지속적인 현장관리로 시공품질 향상, 건축 공사 등 비관리청 현장의 효율적 관리 및 민원 감소, 예산 규모 대비 현저히 부족한 자치구의 하수도 분야 공무원 인력 보완에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사업의 목적인 하수도 품질향상을 위해 '서울시 하수도공사 품질향상 방안'의 이행에 대한 관리감독을 집중적으로 실시하여 시설물의 장수명화와 함께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지하시설물 안전에도 상당 부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에서는 2016년도부터 하수도공사 부실시공에 따른 도로함몰 발생원인을 분석하고 개선대책을 마련하고자 '하수도공사 품질향상 방안'을 수립하여 지속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이정화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하수도 분야 건설사업 관리는 주요  지하시설물 중 하나인 하수도의 품질 향상을 통한 도로함몰 예방과 효율적인 공사장 관리 등을 통한 시민불편 해소 측면에서 상당 부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안전한 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