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칼럼
[이상헌의 성공창업]소상공인들의 현실 파악한 실질적 창업 지원책 필요
이상헌 창업경영연구소 소장/컨설팅학 박사 | 승인 2019.02.25 10:42

[여성소비자신문]우리나라는 창업 공화국이자 또한 창업실패를 조장하는 세계에서 유일한 국가이다.

지난 5번의 정권에서 세계 어느 국가에서도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의 막대한 각종지원과 혜택이라는 당근으로 다양한 창업을 독려하였고 조장하고 있다. 주요 국가별 창업지원제도를 점검한 결과 우리나라 만큼 국가적으로 많은 지원제도를 시행하는 나라는 거의 없었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크게 기초교육과 함께 창업분야별 전문가들(창업전문가 그룹은 관련 정부나 단체, 기관에서 전문성과 경력들을 점검을 통해 선발하며 실질적 멘토링을 통한 창업 도우미의 역할과 함께 관리의 권한을 주는 멘토링제도)과의 창업실무를 협업하는 멘토링 시스템을 적극 활용하고 있거나, 창업시 일정한 기간 동안의 각종 세제혜택을 주거나, 창업시 필요한 점포나 사무실과 설비, 기기, 장비 등을 저리로 렌탈해주는 제도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일정한 펀딩을 조성하여 기업과 단체 금융 캐피탈로부터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펀딩하며 스타드업 기업의 성장을 인큐베이팅시스템을 통해 지속적 관리 체계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정부에서 발표한 성공한 기업가의 창업 횟수는 평균 2.8회다. 성공을 거두기까지 보통 2번 넘게 실패를 경험했다는 것이다. 그 말의 의미는 창업은 성공보다 실패를 통한 재기의 기회와 함깨 더욱 경쟁기반을 갖출수 있다는 반증을 의미한다.

독일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실패한 기업인에게 다시 기회를 주는 ‘세컨드 찬스’ 제도를 만들어 활용한다. 실패를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실패의 원인을 통한 새로운 도전에 대한 프로그램을 정부에서 지원, 함께 성장을 위한 지원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1958년부터 미국의 SBDC(Small Business Development Center)프로그램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업, 상공회의소, 대학 등이 협력하여 창업자 및 창업기업에 대한 종합적인 경영 및 기술지도를 시행하고 있다. 퇴직한 경영자들의 조직인 SCORE(Service Corps Of Retired Executives)와도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SBA(Small Business Adminiatration)는 창업기업에 대한 민간의 투자를 유도하기 위하여 SBIC(Small Business Investment Company)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며 비교적 소규모 자금을 투자, 자율적인 경쟁력을 갖출수 있게 지원하지만 창업기업이나 창업자의 경영통제를 하지 않는다.

SBIC 프로그램에 따라 민간이 소유·운영하는 SBIC가 자본의 1/2 이상을 투자하면 SBA로부터 투자, 장기저리융자, 지급보증 등과 같은 자금기원뿐만 아니라 운영노하우,기술지원,각종 세금 감면등 직접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SBIR(Small Business Innovation Research)프로그램은 창업자들의 기술개발과 개발된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창업지원프로그램으로 1982년부터 1억 달러 이상의 연구개발예산을 지닌 정부기관에 대해 예산의 일정 비율(1996년 9월까지는 2%, 10월 이후에는 2.5%로 인상)을 창업기업이나 창업자에게 배분할 것을 의무사항으로 한 것이다. SBIR 프로그램에 따라 자금지원을 받게 되면 기술 능력을 인정받게 되어 투자유치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러한 미국 창업 지원제도의 특징은 창업기업이나 개인의 장래성을 평가하고 자금을 제공해주는 시스템을 구축실천하며 지원 목적은 협업시스템을 조성하는 것으로 우수한 창업기업이나 창업자에 투자나 지원이 가능한 정부, 대학, 민간단체 지원시스템이 네트워크로 상호 지원과 견제체계로 되어 있다.

미국 창업지원제도의 특징은 정부가 직접적인 창업지원보다는 엔젤, 벤처캐피탈회사 등 민간투자기업이나 대학들로 하여금 창업을 지원하도록 적극 유인하는데 정책의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김대중 정부시절부터 우리나라의 창업지원정책을 거의 대부분국가 주도로 긴급자금지원을 위한 행정편의의 지원이었다.

어줍지 않은 전문가들의 일반적 교육이수를 통한 자금지원이 오히려 노무현 정부들어 부실한 정책으로 인한 사회적문제와 함께 지원금에 대한 국민적 모럴해저드로 나타났었다. 약 25년이상 창업지원과 지금지원정책을 시행한 결과 작금의 자영업이나 소상공의 환경과 만족도는 어떠한가?

참으로 참담한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한마디로 우리나라의 창업정책은 창업교육을 빙자한 실적 늘리기에 급급한 실정이다. 몰론 교육은 정말 중요하다. 교육시스템이 문제라 하겠다.

너무 다양한? 창업교육과 이수시간, 또한 반드시 그러한 교육을 받아야만 지원되는 창업자금지원체계가 실적위주의 교육을 양산하고 있다. 대부분의 교육이 시간 떼우기식으로 운영되고 있고 강사의 자질 또한 전문성을 고려하지 않은 강사들이 교육현장에서 전문가임을 자청하는 체계가 문제로 지적할 수 있다.

또한  전문적 소양을 갗추지 못한 창업전문가들이 작성한 컨설팅보고서와 현장방문횟수로 양질의 컨설팅 실적이라 치부하는 자영업 컨설팅프로그램 등 오로지 결과를 숫자로만 표기하는 창업지원제도와 평가방식에 문제가 많다.

심지어 일부 기관이나 정부부처에서는 담당자와의 사적관계에 의한 일감 몰아주기도 성행하고 있다고 한다.

하물며 소상공인이나 창업자를 지원하는 기관과 단체, 정부부처가 너무 많이 산재되어  앞 다투어 비슷한 교육과 컨설팅등 전시 행정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것도 가장 큰 문제라 지적하고 싶다.

미국 등 다른 OECD 국가들의 창업 지원정책은 단순히 일자리를 위한 혹은 실업률을 줄이기 위한 단기적 성과물에 의한 정책은 아니었다. 그야말로 창업자정신에 입각한 소위 START BIZ를 위한 창업자에게 관련 정보와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창업자를 위한 지원제도는 1999년 외환위기로 일자리에 대한 대책의 일환과 창업을 유도하기 위한 물리적 탄생배경을 가지고 있다.

김대중 정부가 만든'소상공인지원센터가 대표적인 기관이다. 지금은 거대한 기관으로 비대해지고 연일 매스컴에 문제라고 회자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그곳이다. 공단 이사장이 소상공인 지원시스템이나 운영을 위한 업무가 아닌 사적으로 공단직원을 동원하여 호화관사로 이전하거나 일부 간부들의 원장에 대한 충성도에 따라 마구잡이식 인사를 실시했다는 뉴스도 나오고 있다.

그뿐만이 아니라 정말 많은 기관과 단체가 소상공인들은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그 어디에도 많은 지원기관과 정부부처에서 시행하고 있는 소상공인 정책을 통제할 통합컨트롤타워가 없는 현실이다.

한해 예산이 7조원이 넘고 올해 추경만 6천억원이 넘게 배정되었다. 그 많은 예산을 소상공인, 전통시장 즉 자영업활성화에 투자하는데도 폐업률은 매년 증가하고 있고 폐업을 대기하는 소상공인들이 부지기수다.

MBN의 ‘판도라’라는 프로그램에서 자영업 폐업률은 87.9%, 비자발적 이직자 4만 6563명, 체감청년실업률 23.3% ,체감 실업률 11.8%라고 한다.

항상 시장에는 공생관계가 공존한다. 악어와 악어새와 같이…. 창업시장에는 어려운 자영업자들에게 창업자금의 받을 수 있게 서류를 만들어주는 컨설팅 회사도 존재한다. 당연히 지원금의 일부를 나누기 위해서다. 소위 ‘먼저 보는 놈이 임자’라는 지원정책이 수두룩하다. 그런데도 정작 그러한 지원정책을 정작 필요한 일반 소상공인들은 알지 못한다.

관련부서에서 아무리 좋은 정책과 제도를 만들어도 그 제도를 활용할 국민들이 정보나 내용을 모른다면 과연 그 제도가 잘 활용될 수 있을까? 한마디로 공무원 마인드의 변화가 필요하다. 철저한 철밥통 ‘갑’의 정신의 개조가 필요하다. 정중동이라는 고자세에 대한 처절한 반성이 필요하다. 진정한 봉사를 위한 공무원상에 대한 각인이 필요하다.

언제서부턴가 전자정부, 4차산업의 활성화 등을 외치며 인터넷이라는 편리한 수단을 활용해서 모든 정보를 공유하게 하고 거의 모든 국가기관은 개인정보를 입력하고 회원으로 가입해야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정보접근의 간소화와 인증제도의 철폐 및 간소화를 연일 주장한다. 하지만 정작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한 로그인 조차 새부적인 개인의 인적사항을 요구하고 어떤 관공서는 소위 인증서를 교부받고 접속해야 겨우 그 정보의 1단계에 진입할 수 있다. 참말로 웃긴다. 소위 컴퓨터를 잘 활용하지 못하는 국민은 모든 국가기관의 정책이나 관련 정보를 접할 수 조차 없다는 현실이다.

보완과 보호가 필요한 것이 개인정보와 개인인권이며 이것이 보호받아야 하는 원칙이라는 데는 당연히 동의한다. 허지만 정부가 세금으로 만든 각종 정보나 지원제도를 꼭 개인신상을 몇 페이지나 작성하고 나서야 확인할 수 있게 만든 것은 과연 누구를 위한 제도와 시행인가?

당장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주 목적인 정부기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정보를 검색해보니 참 한심하다고 느낄 만큼 복잡하고 어렵다.

먼저 홈페이지접속-복잡합항목 중 컨설팅 클릭-로그인-회원가입-약관동의(이용약관/정보수집약관)-본인인증(핸드폰통신사활용)-인증번호(정보이용동의/고유식별처리인증동의/서비스이용약관동의/통신사이용약관동의)-개별서식작성(이름, 주소, 기타 두 장의 요구사항들). 초보자들이 정보를 알기위해 관련 사전작업을 컴퓨터로만 약 20여분이 필요한 것이 현실이다. 이것이 관연 전자정부라 할 수 있는가?

철저한 반성이 필요하다. 최소한 소상공인 관련 기관이라도 누구나 쉽게 관련 정보를 찿아볼 수 있게 단순히 클릭 한 두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전자정부도 4차산업도 필요한 요건들을 위한 정책을 입안하고 실행, 지원한다면 그 핵심기관이나 부처에 진정 창업을 현실적으로 이해하고 실천할 수있는 전문가들을 영입하거나 지원인력풀을 활용해야 한다.

 

이상헌 창업경영연구소 소장/컨설팅학 박사  icanbiz@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