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30 금 11:46
HOME 경제 유통물류
맞벌이·1인 가구 증가에…유통업계는 지금 ‘배송 전쟁’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02.27 10:22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최근 유통업계의 가장 큰 화두는 단연 ‘새벽 배송 시장’이다.

1인 가구·맞벌이 증가세에 힘입어 성장한 새벽 배송 시장은 ‘가신(身)비’ 트렌드와 함께 건강한 식품을 찾는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올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소비 트렌드를 이끌었던 '가심비(價心比)'가 가격 대비 개인의 심리적 만족을 우선시한다면, 최근 주목받고 있는 가신비는 심리적 만족은 물론 건강까지 충족시키는 소비를 말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새벽 배송 시장 규모는 2015년 100억 원에서 지난해 4000억 원으로 약 40배가량 성장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시장 규모가 성장함에 따라 유통업체들은 기존의 공산품을 넘어 다양한 신선 제품의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 확보에 나서고 있다. 이에 식음료업계에서도 ‘신선함’을 강조한 제품을 중심으로 배송 경쟁에 적극 나서고 있는 추세다.

새벽 배송 시장의 원조 격인 녹즙 시장은 오랫동안 많은 고객에게 사랑받아온 시장이다. 풀무원녹즙은 지난 1995년 론칭 이후 녹즙 시장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최근에는 녹즙 제품부터 대용식까지 다양한 제품을 일일배송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일평균 약 20만 명 고객층을 보유했을 뿐 아니라 지난 5년(2013~2018)간 연평균 7.5%의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원료의 수확부터 생산, 유통까지 5도씨 미만으로 온도를 유지하는 ‘콜드체인 시스템’을 도입해, 신선제품 배송에 있어서의 가장 큰 과제인 제품 신선도를 확보했다.

새벽 배송 시장의 선두주자로 손꼽히는 마켓컬리는 최근 온라인 클렌즈 주스 브랜드 ‘콜린스그린’의 착즙 주스를 제공하며 신선 제품 확장에 나섰다. 마켓컬리는 전날 늦게 주문해도 다음 날 새벽 1~7시 사이에 배송하는 샛별 배송 시스템을 통해 매일 장보기가 어려운 직장인, 1인 가구, 워킹맘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콜린스그린의 착즙 주스는 만들어진 후 실온에 노출되지 않고 12시간 이내 집 앞까지 배송되는 100% 콜드 체인 시스템인 ‘샛별배송’을 통해 배송된다.

간편식 배송 서비스 경쟁도 치열하게 전개 중이다. 한국야쿠르트는 2017년 간편식 브랜드 '잇츠온(EATS ON)'을 론칭한 이후, 아침 대용식으로 반조리 간편식 밀키트(Meal kit) 메뉴를 선보이며 간편식 일일 배송 시장을 이끌고 있다. 현재까지 출시된 밀키트 제품은 30여 종에 달한다. 한국야쿠르트에 따르면 지난해 ‘잇츠온’ 판매량은 345만 개로 하루 평균 약 1만 개 가량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풀무원녹즙의 김정희 마케팅 팀장은 “최근 새벽 배송을 중심으로 급격하게 성장한 일일 배송 서비스는 유통업계의 가장 큰 화두”라며 “풀무원녹즙은 국내 녹즙 시장 내 최대 규모의 유통망을 활용해 앞으로 고객들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일일배송 서비스를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