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후보로 확정...'메가 조선사' 탄생하나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02.12 21:11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KDB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을 대우조선해양 인수후보자로 확정했다. 국내 1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이 2위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후보자로 확정되면서 메가 조선사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KDB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인수후보자로 현대중공업이 확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산은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인수·합병(M&A)에 관한 조건부 양해각서(MOU)를 맺고 삼성중공업에도 인수의향을 물었다.

이와 관련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은 대우조선 인수 제안 요청에 전날 참여의사가 없다고 공식적으로 통보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이 인수후보자로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산은은 다음달 초 이사회 승인을 거쳐 현대중공업과 본계약을 체결하고 확인 실사 등의 제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수 구조는 현대중공업을 조선합작법인(중간지주)과 현대중공업(사업법인)으로 물적분할하고,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주식을 조선합작법인에 현물출자해 조선합작법인의 신주를 취득하는 방식이다.

한편, 국내 1위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이 2위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후보자로 확정되면서 메가 조선사 탄생할 지에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 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말 기준 세계에서 가장 많은 114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의 수주 잔량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대우조선(584만CGT)을 인수하면 세계 시장점유율이 21.2%로 높아진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