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칼럼
[이태영 원장의 깨끗한 피부이야기③] 피부의 보약 필링(peelling)
로즈마리 이태영 원장 | 승인 2019.01.31 16:05

[여성소비자신문] 피부타입에 맞는 필링으로 아름답고 젊은 피부로 돌아가자. 우리의 피부는 25세를 전후로 1차 노화가 진행된다. 나이가 들수록 각화주기가 느려지고 각질층에 쌓여있는 탈락되지 못한 각질들로 인해 피부 결이 거칠어지고 안색이 어두워지며 진피 층으로의 영양공급이 원활히 되지 않아 피부노화와 주름 등 여러 가지 피부문제를 일으킨다. 이런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내 피부타입에 맞는 효과적인 필링을 하는것이다.

필링(박피술)은 벗겨내기란 뜻으로 시작된다. 피부를 벗겨냄으로 세포가 재생할 수 있도록 자극하여 진피층의 각화주기를 일으켜 피부를 젊고 아름답게 만드는 방법이다.

필링의 종류는 다양하며 깊이의 정도와 방법에 따라 용어도 셀 수 없이 많다. 약초박피. 해초박피, 필링, 스케일링, 레이져박피, 아미노필링, 밀크필링, 허브스케일링.다이아몬드필링, 크리스탈필링 등 사용되어지는 제품과 기기에 따라 용어들이 넘치는시대이다.

이렇게 많은 필링중 나에겐 어떤필링이 좋을까?

용어는 많고 혼란스럽지만 피부를 어떤 방법으로 어떤 깊이까지 벗겨내는가의 차이다.

피부는 끊임없이 각화주기를 일으킨다. 종이처럼 얇은 표피층 아래2~3mm 두께의 진피층(투명층 과립층 유극층 기저층)이 있고 그 아래에 피하지방층 근육층 뼈로 이루어져 있다.

표피층은 끊임없이 각화작용으로 인하여 각질이 탈락되고 진피층에서 새로운 세포가 자라나 28일 이면 완전히 새로운 세포들로 바뀐다. 그래서 표피층에 생긴 상처는 흉터가 남지 않는다.

진피층엔 모낭 땀샘 혈관등의 조직들이 포함되어있으며 매우 단단한 막으로 형성되어있다. 얇은 2~3mm의 피부이지만 여러가지 문제는 일으키는 원인은 다양하다.

필링의 종류와 효능을 잘 알아보고 내 피부타입에 맞는 필링으로 젊고 예쁜 피부에 도전하자.

AHA peeling

여러 과일에서 추출한 과일산으로 글리콜릭산(사탕수수 추출물) 젖산 (발효 우유추출물)주석산(구연산)등이 있다. AHA는 과각화의 원인인 각질세포 응집력을 약화시켜 자연탈피를 유도한다. 매끄럽고 윤기있게 만들며 건강한 피부가 되도록 도와준다.잔주름 개선과 미백 작용을 하므로 색소침착피부 개선에도 효과가 있다. 건성 노화 여드름피부에도 사용한다.

Deep peeling

해초박피, 약초박피, 네오더마바이오필링이 deep peeling에 해당한다. 주름이나 피부탄력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진피층 일부를 벗겨냄으로써 섬유화 세포활성화가 이루어지며 세포재생이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자극하는 것이다.

콜라겐 엘라스틴 등 진피의 섬유화 세포가 활성화되면서 탄력과 주름이 회복될 수 있는 필링이다. 필링 자체보다 사후관리가 더욱 중요한 필링이다.

박피 후엔 열감이 있고 붓기와 붉은기가 있으며 일상생활에 일시적인 제약이 따른다. 시술 후 자외선 차단에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표피는 1주일이면 회복되지만 울긋불긋한 피부외벽이 완전히 회복하는데에는 28일이 소요된다. 색소침착이 회복되는 데는 3개월~6개월까지 걸리는 등 효과가 큰 만큼 일상생활에 제약이 따르는 필링이다.

Soft peeling

아미노필링, 허브스케일링, 다이아몬드필링, 크리스탈필링, 밀크필링, 산소필링, 판앤본 등 일상생활에 부담을 피하고 싶은 고객들이 선호하는 필링이다

다양한 피부의 문제점들에 맞는 소프트 필링(Soft peeling)으로 표피층을 살짝 벗겨서 매끄럽게 해주는 필링이다.

들뜬 각질을 적당히 제거하고, 각질층의 배열을 탄탄하게 바꾸어주며, 표피층의 일부를 벗겨 보습인자 등이 함께 재생되도록 유도하는 필링들이다.

피부의 보약인 필링을 집에서 적당히 할 수 있다면 더 아름다운 피부를 오랫 동안 유지할 수 있다. 홈케어로는 글리콜릭 7% 정도가 적당하다. 본인의 피부타입에 따라 기간을 정해 건성노화피부일 경우 10~14일, 지성피부 7일, 복합성피부의 경우 T존은 1주에 1회, U존은 2주에 1회 정도 사용하면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으면서 젊고 아름다운 피부로 되돌려 줄 수 있다.

로즈마리 이태영 원장  ty1213333@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