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롯데홈쇼핑 '명절 힐링 여행상품' 집중 편성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01.28 22:02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롯데홈쇼핑은 설 당일인 내달 5일부터 10일까지 명절 연휴 기간 동안 쌓인 피로를 해소하려는 고객들을 겨냥해 미주, 동남아, 울릉도∙독도 등 국내외 인기 여행상품을 집중 선보인다.

지난해 설, 추석 등 명절 연휴를 전후해 여행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평소보다 20% 이상(주문 건수 기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추석 직전 방송한 캄보디아 여행상품은 60분 동안 주문건 수 약 3000건, 주문금액 약 21억원을 기록하며, 평소 대비 약 3배 가량 매출(주문 건수 기준)이 증가했다.

이에 롯데홈쇼핑은 설 당일인 2월 5일부터 일주일 동안 고객들이 선호하는 국내외 여행 상품을 다양한 혜택과 구성으로 선보인다.

내달 5일 오후 5시 40분에는 3∙1절 100주년 기념 ‘울릉도-독도 관광 상품(20만원대)’을 판매한다. TV 인기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울릉도, 독도 탐방이 소개되면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다양한 먹거리로 힐링을 할 수 있는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 8월 롯데홈쇼핑이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 이후 3회 방송 동안 예약 1만7000건 이상, 주문금액 약 52억원을 기록하며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3∙1절을 기념해 여행 예약 고객에게 손태극기를 증정한다.

다음 날인 6일 오후 3시 40분부터는 관광과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방콕-파타야 여행상품’을 판매한다. 비교적 짧은 기간 동안 적은 비용으로 다녀올 수 있어 동남아 최고의 여행지로 꼽히는 곳이다. 작년 한 해 동안 방송 1회당 평균 주문건 수가 약 3000건을 기록할 정도로 지속적으로 인기가 높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적기 왕복 직항 탑승을 비롯해 특급 호텔 숙박, 콜로세움쇼 관람 등을 포함해 1인 성인 기준 30~60만원대(출발일 기준 상이)의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서 10일 오후 5시 30분부터 ‘미국 동부-캐나다 여행상품’을 판매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국 문화의 중심지이자 대표 관광 도시인 ‘뉴욕’ 투어를 포함해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나이아가라’에서 유람선 탑승, 캐나다 제 1의 도시 ‘토론토’, 캐나다의 작은 유럽 ‘퀘백’과 ‘몬트리올’ 시내관광일정까지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구성해 선보일 예정이다.

박형규 롯데홈쇼핑 리빙부문장은 “최근 명절 연휴를 전후해 나를 위한 보상으로 고가의 상품 구매보다는 여행을 통해 피로를 해소하려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설 명절 당일을 기점으로 국내외 인기 여행상품을 다양한 혜택과 합리적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