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4 토 18:15
HOME 여성 여성계뉴스
한일YWCA 여성, 3·1운동 정신 기리기 위해 연대한다“동아시아 평화 네트워크 구축할 것”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1.22 21:31
사진제공=한국YWCA연합회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YWCA연합회(회장 한영수)와 일본YWCA(회장 후지타니 사토코)는 1월 11일(금)부터 14일(월)까지 일본 교토YWCA 열린 제10회 한일YWCA협의회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지역과 세대를 넘어 민간 평화운동을 지속해 나가기 위해 양국이 함께 연대하기로 했다.

이번 한일YWCA협의회는 ‘한국·일본의 여성들이 함께 만들어내는 동아시아의 평화’라는 주제로 열렸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과거사 문제를 둘러싼 양국 정부의 갈등이 우려되는 가운데 13일(일) 양국 참가자들은 ‘한일 여성이 만드는 동아시아 평화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하며 3.1운동은 일본의 식민 지배와 억압에 맞선 한국 민중들의 저항이자 전세계 피식민지 민중들에게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확산한 계기가 되었음을 강조했다.

또한 과거 제국주의 지배에 대한 반성 없이 평화헌법 개정을 가속화하는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한일 여성들은 왜곡된 역사인식을 바꾸고 전쟁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동아시아의 평화 구축과 정착을 위해 서로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공동성명을 통해 한일YWCA 여성들은 여성의 관점으로 전쟁과 핵이 없는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기 위해 동아시아 평화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을 다짐했다. 한국 성주를 비롯해 일본의 오키나와 헤노코 등 군사기지 건설과 핵무기로 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이 피해를 입는 상황을 인식하고, 생존과 안전, 복지와 평화를 위해 핵에너지에 의존하는 생활방식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하고 생명이 존중받는 문화를 만들고 실천하기 위한 공동 행동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양국 여성들은 해결되지 못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전후 보상에 대해 일본 정부의 국가 책임과 정당한 배상을 피해 당사자의 입장에서 이행할 것을 요구했다. 더불어 한일 양국 정부에 유엔 결의안 1325의 철저한 이행을 촉구했다.

성명의 주요 내용으로는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적극 지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할 것을 양국 정부에 촉구 △원폭 피해자들과 오키나와 헤노코의 새로운 미군기지 건설, 한국 성주 사드 배치 부근 지역 주민들의 고통에 동참 △여성이 안보와 안전에 관한 정책결정에 참여하도록 정책 대안 수립 △양국 교회협의회의 ‘2010년 한일합병조약 무효 공동선언’ 적극지지 △식민지 지배로 인해 차별받은 재일교포와 탈북민, 이주민 노동자, 난민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1974년 시작해 45년간 지속되고 있는 한일YWCA협의회는 2년에 한 번씩 한국과 일본에서 번갈아 열린다. 제9회 한일YWCA협의회는 2016년 경주에서 ‘한일 여성이 만드는 동아시아 평화네트워크’를 주제로 열렸다.

한지안 기자  hann9239@daum.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