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일반대출만 부채로 인정하는 것은 불합리”기초노령연금 지급시 마이너스 대출도 부채 인정해야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3.12 17:13

기초노령연금을 지급하기 위해 소득기준액을 산정할 때 마이너스 대출을 부채로 인정하라는 의견표명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김영란)는 기초노령연금을 지급하기 위한 소득기준액 산정시 마이너스 대출을 부채로 인정하지 않는 현행제도가 불합리하니 개선하라는 의견을 관계부처인 보건복지부 등에 표명했다.

지난 달 A씨는 기초노령연금을 신청했다가 은행으로부터 받은 마이너스 대출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부채로 인정받지 못한 채 소득인정액을 산정받은 결과 노령연금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을 넘겨 연금을 받지 못하자 국민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A씨가 2006년도에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은행에서 한도 3억9백만원의 마이너스 대출을 받았고, 이 마이너스 통장은 현재까지 평균 마이너스 2억4천3백만원 수준을 유지하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기초노령연금 소득인정액 산정시 부채로 인정하지 않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마이너스대출이 소득 산정때 부채로 인정되면 도움이 필요한 노인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송혜란 기자  ssongreporter@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