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의류건조기 일부 제품, 최대용량 건조 시 건조도 미흡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1.15 15:26
사진 = 행복드림 사이트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의류건조기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짐에도 제품 간 품질 차이를 알 수 있는 객관적인 정보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의류건조기(9~10kg) 7개 브랜드 7종을 대상으로 안전성,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소음 등을 시험 및 평가했다”며 “시험 결과 감전보호 및 구조 등 안전성에서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지만 세탁물 건조가 얼마나 잘 되는지를 평가하는 건조도, 건조시간, 에너지소비량 및 동작 시 소음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험 대상이 된 브랜드는 대우전자, 대유위니아, 미디어, 밀레, 블롬베르크, 삼성전자, LG전자 등이다.

건조도, 최대용량 건조 시 ‘미흡’한 제품 있어

소비자원은 젖은 세탁물을 표준(면)코스로 건조한 후 건조도를 평가한 결과, 절반용량(표시 용량의 50%)에서는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블롬베르크 (DHP24412W),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5개 제품의 건조도가 상대적으로 높아 ʻ우수ʼ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용량(표시 용량의 100%)에서는 전 제품 모두 절반 용량에 비해 건조도가 낮아져 ʻ우수ʼ한 제품은 없었으며, 대우전자(DWR-10MCWRH), 대유위니아(WCH09BS5W), 삼성전자 (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이 ʻ양호ʼ했고, 밀레(TKG540WP) 제품은 상대적으로 건조도가 낮아 ʻ미흡ʼ한 것으로 평가됐다.

건조시간, 제품 별로 최대 1시간 차이 나

한국소비자원이 표준코스에서 세탁물을 건조하는 시간을 확인한 결과 제품별로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58분(1시간 44분~2시간 42분),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34분(2시간 59분~3시간 33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용량의 경우 미디어(MCD-H101W), 밀레(TKG540WP), LG전자(RH9WI) 제품의 건조시간이 2시간 이내로 짧았으며, 블롬베르크(DHP24412W) 제품이 2시간 42분으로 가장 길었다.

최대용량은 밀레(TKG540WP) 제품이 2시간 59분으로 가장 짧았으나 건조도가 ʻ미흡ʼ했고, 대우전자(DWR-10MCWRH) 제품이 3시간 33분으로 가장 길었다.

최대용량에서는 절반용량에 비해 제품별 건조시간이 최소 46분에서 최대 1시간 21분까지 증가했다. 겨울철 저온(주위온도 5℃)에서는 상온에 비해 최소 10분에서 최대 1시간 6분까지 건조시간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전력량, 제품 간 최대 1.7배 차이

한편 표준코스에서 세탁물 건조에 소비되는 전력량의 경우 절반용량에서는 최대 1.7배(958Wh~1,593Wh), 최대용량에서는 최대 1.5배(1,576Wh~2,442Wh)까지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밀레(TKG540WP) 제품의 에너지 소비가 가장 적었고, 블롬베르크(DHP24412W) 제품은 절반용량에서 대유위니아(WCH09BS5W) 제품은 최대용량에서 에너지 소비가 가장 많았다.

연간에너지비용은 절반용량에서 최대 22,000원(32,000원~54,000원), 최대용량에서 최대 29,000원(53,000원~82,000원) 제품 간에 차이가 있었다.

소음,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

소비자원은 또 작동 중 발생하는 평균소음을 평가한 결과, 대유위니아(WCH09BS5W), 밀레(TKG540WP), 삼성전자(DV90M53B0QW), LG전자(RH9WI) 등 4개 제품의 소음이 상대적으로 작아 ʻ우수ʼ했고, 대우전자(DWR-10MCWRH), 미디어(MCD-H101W), 블롬베르크(DHP24412W) 등 3개 제품은 ʻ양호ʼ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감전보호(누설전류·절연내력), 구조(도어개폐) 등은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daum.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