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원안위 "'하이젠 온수매트'서 '라돈' 기준치 초과검출...회수조치"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1.11 16:48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매트리스에 이어 온수매트에서도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대현하이텍 '하이젠 온수매트'에 대해 가공제품 안전기준인 1밀리시버트(mSv)/1년을 초과했다며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하이젠 온수매트 73개 중 15개가 생활주변방사선안전관리법(생방법)이 정한 안전기준을 초과했다. 해당 온수매트를 표면 2㎝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9개월 사용할 경우 연간 피폭선량이 1.06~4.73mSv에 이른다.

대현하이텍은 중국에서 음이온 원단 등을 수입해  2014년부터 지난 2017년까지 해당 온수매트 3만8000여개를 생산했다. 같은 원단으로 하이젠 온수매트 커버도 1만2000개가량 생산 및 판매했다. 원안위는 "생방법의 부적합 제품 처리 절차에 따라 해당 제품의 결함사실 공개 및 수거·교환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감독하겠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한편 앞서 '라돈 매트리스'로 논란을 빚은 대진침대의 안전기준 부적합 매트리스 29종 중 13종에서 특정 기간 동안 모나자이트가 사용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며 부적합 처리 명령을 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daum.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