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넥슨 창업' 김정주 대표 10조 규모 보유지분 매각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1.03 16:00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NXC 지분을 매각한다. 매각이 성사되면 국내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 거래가 될 전망이다.

3일 투자은행(IB) 및 게임업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자신의 보유량(67.49%)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지분 총 98.64%를 매각할 계획이다. 매각주관사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로 선정됐고 예비입찰은 다음달로 예정됐다.

NXC는 넥슨(일본법인)의 지주회사다.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넥슨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1조2626억엔(약 13조원)으로 이 중 NXC가 보유한 지분(47.98%) 가치만 6조원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NXC가 보유한 스토케(유모차 브랜드), 비트스탬프(유럽 암호화폐 거래소) 등의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전체 매각 규모는 약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매각이 성사될 경우 2016년 삼성전자의 미국 하만 인수(9조272억원) 규모를 능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M&A(인수합병) 거래가 될 전망이다. 다만 문제는 국내에 넥슨을 인수할 만한 게임사가 많지 않다는데 있다. 국내 게임사들이 인수 의사를 밝히지 않을 경우 중국의 텐센트 등으로 넘어갈 가능성도 있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넥슨을 인수할 수 있는 국내 게임사는 엔씨소프트, 넷마블 정도”라며 “넥슨이 해외 게임사에 매각되면 국내 게임 산업 전체에 미치는 영향도 적지 않을 것”고 전했다.

넥슨이 매물로 나오게 된 배경은 공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김정주 대표가 그간 지속된 정부의 게임업계 규제와 '넥슨주식사건' 수사 및 재판을 겪으며 피로감을 호소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지안 기자  hann9239@daum.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