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바디프랜드, 운동효과 최대 18배 EMS 트레이닝복 ‘핏타임’ 출시레깅스 형태로 엉덩이, 복부에 저주파 자극해 20분 운동 시 최대 6시간 효과
한지안 기자 | 승인 2018.11.15 15:21
사진제공=바디프렌드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가 저주파 자극으로 운동효과를 극대화하는 레깅스 형태 EMS 트레이닝복 ‘바디프랜드 핏타임’을 출시했다.

세계 최초의 EMS 트레이닝복인 바디프랜드 핏타임은 EMS 운동을 일상생활에서 쉽게 할 수 있도록 리모컨을 소형화하고 효능은 극대화했다. 바디프랜드는 2년여의 연구개발(R&D)을 끝에 새로운 제품을 내놓았다.

EMS(Electrical-Muscle Stimulation) 운동은 저주파 자극으로 근육을 이완, 수축시켜 짧은 시간 운동을 하고도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운동기법이다. 20분 운동으로 최대 6시간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알려져 바쁜 현대인들에게 안성맞춤이다.

바디프랜드 핏타임은 엉덩이 모드, 복부 모드, 자동 모드(엉덩이+복부) 총 3가지 운동 모드로 구성됐다. 저주파 자극의 강도는 버튼을 눌러 1단계부터 15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다.

레깅스 내부의 복부와 엉덩이 패드에 스프레이로 물을 뿌린 뒤 착용하고 허리 쪽 장착부에 리모컨을 고정해 작동 버튼을 누르면 된다. 리모컨은 탈부착식이고 완충시간은 약 50분, 완충 시 약 11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일반형과 패턴형 2종으로 구성됐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회사가 운영 중인 ‘건강수명 10년 연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년여의 R&D 끝에 미세먼지와 추위 같은 환경적 요인에 구애 받지 않고 운동할 수 있도록 ‘바디프랜드 핏타임’을 개발했다”며 “바디프랜드는 헬스케어 분야 선두주자로서 고객분들의 건강한 일상생활 지원을 위한 혁신적인 제품의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daum.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