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피해
장기렌터카 소비자피해 주의보대여료 1회 연체도 계약해지 사유 될 수 있어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06.27 15:34
해당 사진은 참고용으로 기사와 관련 없음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최근 차량구매 초기 비용, 유지·관리 비용 등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이유로 장기렌터카 이용이 증가하는 가운데, 관련 소비자 피해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렌터카 등록대수는 2012년 30만8253대에서 2017년 66만1068대로 2배 가량 증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5년 간(2013∼2017년) 접수된 장기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 71건 가운데 사업자의 일방적 계약해지, 중도해지 시 과도한 위약금 청구 등 계약해지 관련 내용이 49.3%(35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당한 비용 청구 16.9%(12건), 하자 있는 차량의 교환·환급 거부 14.1%(10건)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소비자원이 렌터카 등록 대수 기준 상위 10개 업체의 이용약관을 조사한 결과 6개 업체는 대여료 1회 연체로 계약해지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최근 5년간 개인 장기렌터카 상품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3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업체로부터 일방적 계약해지를 당한 소비자(37명) 중 대다수(32명, 86.5%)가 1∼2회 대여료 연체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업체 가운데 6개 업체는 홈페이지에 이용약관을 게시하지 않아 소비자가 계약 체결 전 관련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운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3개 업체는 광고에 객관적인 기준 없이 국내 1위, 국내 유일, 업계 최고 등과 같은 절대적 표현을 사용했다.

2개 업체의 경우 사고부담 제로(0), 장기렌터카 특가할인 월 ○○○원으로 광고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사고 발생 시 자기부담금이 발생하고 특정 조건에서만 월 대여료 특가할인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사업자에 대여료 연체에 따른 계약 기준 등 사전 고지를 강화하고,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표현을 자율적으로 시정할 것을 권고했다. 그 결과 해당 사업자들은 이를 개선하기로 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