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8.12.18 화 16:10
HOME 경제 IT/가전
경찰, 황창규 KT회장 소환 조사...불법 정치자금 후원 의혹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04.16 21:27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KT 임원들의 불법 정치자금 후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을 피의자로 소환한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는 17일 오전 10시 황창규 KT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KT가 지난 2014~2017년 국회의원 90여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3000만원 가량을 불법으로 후원한 혐의를 조사 중이다. 특히 통신 관련 예산·입법 등을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기부금이 흘러들어 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상품권을 구입한 뒤 이를 현금화하는 이른바 '카드깡' 방식으로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단서를 포착해 지난해부터 수사에 착수했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고,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돈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이에 경찰은 지난 1윌과 2월 두차례에 걸쳐 KT의 경기도 분당 본사와 서울 광화문지사 사무실등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자료 등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으며, 이후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해 왔다.

황 회장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뤄지면 이달 내 수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철성 경찰청장은 지난 9일 서울 미근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황 회장을 소환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참고인 30여명을 조사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번 논란으로 황창규 KT 회장의 거취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T는 지난 2002년 민영화된 이래 정권이 바뀔 때마다 압수수색, 대표이사 사퇴 등 곤욕을 치른바 있기 때문이다.

남중수 KT 전 사장은 지난 2008년 정권이 바뀌면서 비리문제가 불거지자 퇴진했고, 그 자리를 이어받은 이석채 전 사장 역시 지난 2013년 배임·횡령 혐의로 수사를 받다 중도 사퇴했다.

이어 지난 2014년 1월 취임한 황 회장은 지난해 3월 열린 주총에서 연임을 확정했다. 황 회장의 임기는 오는 2020년 3월까지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