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칼럼
창업 아이템은 끊임없이 진화한다
이상헌 한국창업경영연구소 소장 | 승인 2018.04.11 15:00

[여성소비자신문]창업자들이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는 시즌을 맞이하여 전국 주요 전시장에서 창업 박람회가 개최되고 있다.

박람회에 참가한 많은 업체들 중에 어떤 아이템을 선택할 것인가의 문제는 예비창업자들에게 가장 어려우면서도 중요한 문제이다. 또한 창업시장을 주도하는 아이템은 끊임 없이 변화하고 또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항상 여러가지 상황을 살펴보고 결정해야 한다.

그 시대의 경제상황, 사회적인 이슈나 트렌드 또는 유행에 민감한 아이템들이 수시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면서 장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거나 혹은 반짝 아이템으로 전락하는 경우가 있다.

경제상황에 따라서는 저가형 외식업소가 봇물을 이뤄 저가 고기 전문점, 치킨 전문점, 김밥 전문점들이 문전성시를 이루기도 했으며 스트레스 해소에 좋다는 매운 음식 열풍이 몰아치면서 불닭을 비롯한 매운 음식의 인기가 대세를 이루기도 했다. 생활용품 전문점 다이소도 저렴한 가격에 적당한 품질의 상품 판매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중이다.

가심비 좋은 고객만족 아이템과 함께 1코노미 시대를 겨냥한 아이템들도 올해 들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무엇이든 몸에 좋은 아이템과 나홀로족을 위한 행복 추구 아이템들의 빠른 성장도 예상되고 있다.

경제력과 구매력을 갖춘 여성과 시니어층을 겨냥한 아이템도 주목 받고 있는데, 이는 소비생활을 주도하는 주요 계층으로서 여성의 사회적 영향력이 점점 확대되어 왔고, 정치•사회•경제•문화 등 여러 영역에 걸친 여성의 역할 증대는 이미 마케팅의 한 축으로서 자리 잡은 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특히 20~30대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좀 더 확대된 연령대의 여성이 이러한 마케팅의 가장 주요한 소비시장으로, 장년층이나 청소년층과는 달리 자기만족도가 높으면서도 경제력을 구비하고 있어 매력적인 시장이다.

또한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면서 ‘실버산업’이 주목할 만한 창업아이템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65세 이상의 시니어 세대들은 대다수 직장에서 퇴직하거나 부업을 하는 등의 주업을 하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이고, 레저 등의 여가, 건강, 이성에 대한 관심이 높다.

따라서 시니어 계층을 겨냥한 업종이 지속적인 유망 아이템으로 계속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창업시장에서 '나홀로 바람'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욜로의 연장선상에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소비자와 업무와 삶의 균형을 중요시 하는 워라벨 (Work-life Balance) 세대의 자기 중심적인 요소를 소비의 기준으로 삼는 '1코노믹 컨슈머’가 영향력 있는 소비 세력으로 떠오를 전망이기 때문에 단순한 결핍의 충족이 아닌, 소비주체의 감성을 만족 시켜주는 트렌드가 창업의 주요아이템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좀더 심화된 친환경 관련 업종도 창업 아이템 중 하나로 지속적인 성장을 할 것이라 예상된다. ‘퓨리파잉 마케팅’은 실내 공기청정기를 생산하는 대기업에서부터 점차 소규모 점포에까지 영향력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 진드기 퇴치, 청소전문업, 향균세탁등의 분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들어 주택 집 먼지나 진드기 등을 퇴치하는 업종도 등장하는 등 시장성장 가능성이 높다.

창업 아이템의 순환주기를 잘 살펴보면 앞으로 등장할 아이템의 예상도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다.

빠르게 변하는 소비 심리와 치열한 생존경쟁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사회의 트렌드에 부합하는 아이템 선정이 필요하며 최근의 사회 트렌드에 부합하는 창업 아이템을 분석해 보면 그 중요성을 알 수 있다

창업은 전쟁이다. 업종별이나 아이템별로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고객 유치로 인한 매출 증대가 창업의 기본 목적인 이상 앞으로는 소비 트렌드에 부합하는 창업 전략을 세우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이상헌 한국창업경영연구소 소장  icanbiz@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