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8.12.18 화 16:10
HOME 여성 파워인터뷰
한정남 월드크리닝 대표 “월드크리닝, 5년 내에 국내 1위 브랜드 만들 것”이상헌의 성공 CEO 인터뷰
세종대 유통산업대학원 이상헌 교수 | 승인 2018.04.11 14:35
한정남 월드크리닝 대표

[여성소비자신문]1, 2인 가구가 전체의 55.4%를 차지하면서 세탁편의점이 소자본 창업 아이템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현재 공정위에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국내 세탁 관련 브랜드는 20여개 정도다.

이 중 가맹점 수 1위는 크린토피아다. 2위는 크린에이드와 월드크리닝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특히 월드크리닝은 영남지역의 탄탄한 기반을 구축으로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수도권에 진출한 상태여서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브랜드다.

월드크리닝의 장점은 20년 운영 노하우와 첨단 관리시스템을 바탕으로 유통할인점 및 체인점에서 접수된 물량을 최상의 품질과 납기로 세탁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부터 수원에 지사(세탁공장)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수도권 공략에 나서고 있다.

영남권 최대 세탁편의점인 월드크리닝을 설립한 이는 한정남 대표다. 한 대표는 1985년부터 1998년까지 창원공단에서 제조업 기술 엔지니어로 일을 했다. 그런 그의 삶을 바꾼 것이 IMF다.

다니던 회사가 어려움을 겪게 되자 새 길을 찾아야 했다. 마산 합정동에 83㎡(25평) 규모 가게에 세탁전문점을 오픈했다. 세탁전문점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당시 세탁소를 운영하던 지인의 권유가 있었다. 그에게 세탁기술도 배웠다. 세탁소가 그리 많지 않았기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해 선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도전은 완벽히 준비된 것이 아니었다. 조금이라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선택한 것은 가격이었다. 일반 세탁소에서 한 벌당 5000~7000원을 받을 때 그는 3500원을 받았다. 가격이 저렴하다 보니 일은 많았다. 문제는 수익성이다.

“결국 생산성이 문제가 됐죠. 시스템을 만들어야 할 필요성을 느꼈어요. 엔지니어로 일을 하면서 배웠던 자동화에 대한 개념과 생산성 등을 세탁에 적용하기로 한거죠”

소상공인지원센터 등을 통해 자금을 지원받은 그는 2001년 마산 회성동에 세탁공장을 설립했다. 공장과 매장을 잇는 온라인시스템과 드라이클리닝 회수 시스템도 도입했다. 그가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것은 2011년부터다. 그 전에는 대형마트 직영점 위주로 매장을 넓혀갔다. 인지도와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만족도가 높아지면서 가맹 문의도 급증했다.

그는 월드크리닝의 장점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세제와 세탁기계까지 모든 인프라를 갖춘 일본의 기술을 벤치마킹했다. 단순히 세탁을 잘하는 것을 넘어 품질을 보장하고 고객 관리와 서비스에 중점을 뒀다”

한정남 월드크리닝 대표의 꿈은 최고의 세탁기업이다. 이를 위해 소비 트렌드와 기술 변화를 따라가기 보다는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노력한다. 끊임없는 열정과 노력으로 최고의 세탁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고 있는 한정남 대표가 이룰 또 다른 성공스토리가 기대된다.


 

세종대 유통산업대학원 이상헌 교수  icanbiz@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