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8.12.13 목 13:13
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대학생 음주율 성인보다 높아신입생의 슬기로운 음주조장환경 위한 '대학생 절주실천수칙' 발표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03.13 13:3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대학 내 음주사고를 근절하고 대학생들의 절주문화를 확산하고자 대학생을 위한 맞춤형 절주수칙을 발표했다.

더불어, 이번 절주수칙을 통해 각 대학이 보다 적극적으로 대학 내 음주조장환경 개선에 앞장 서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 대학생의 음주행태에 대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대학생의 연간, 월간, 고위험 음주율이 성인보다 높으며 특히, 1회 음주량은 성인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대학 내 음주문화 개선을 위한 자정적인 노력이 시급한 상황이다.

복지부와 개발원은 음주폐해예방 캠페인의 일환으로 확산시키고 있는 '생활 속 절주실천수칙'을 대학생들이 쉽게 공감하고,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으로 제시했다.

지난해 개발한 '생활 속 절주실천수칙'은 보건·의료·커뮤니케이션 부문 전문가 논의와 미국, 영국, 호주, 국립암센터 등 국내외 음주관련 연구 및 가이드라인 검토 후 마련된 바 있다.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은 '생활 속 절주실천수칙을'기반으로, 대학생 음주에 대한 연구 검토, 보건 및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등의 자문을 거쳐 대학생들에게 보다 잘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재구성 됐다.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은 새로운 대학생활에 대한 설렘을 가득 안고, 이제 막 첫 발을 내딛는 신입생들에게 위험한 음주조장환경에 슬기롭게 대처하도록 돕는 행동지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대학생 절주실천수칙을 전국 300여개 대학교에 배포하고, 대학생 음주행태 개선과 사고 예방을 위한 각 대학의 관심과 노력을 독려할 계획이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개발원에서는 2월 14일부터 3월 16일까지 ‘2018 대학생 절주서포터즈‘를 모집 중이며, 향후 약 50개 팀을 선발하여 음주로부터 건강한 대학과 지역사회 조성에 앞장서도록 지원하게 된다.

자세한 모집 요강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절주ON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대학생 절주실천수칙 제정을 위해 자문한  김광기 인제대학교 교수는 “우리나라는 음주에 대해 매우 관대한 문화가 사회 전반에 만연해 있기 때문에 이를 개선하기 위해 대학생 개인은 물론, 가족과 주변인, 국가 차원에서 많은 관심과 지원이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jien97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