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식약청 “피임약, 올바르게 선택해야”‘의약품안전사용매뉴얼-피임약의 올바른 사용방법’ 발간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12.18 16:09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8일 피임약을 올바르게 사용하기 위한 주의사항 등을 담은 ‘의약품안전사용매뉴얼-피임약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발간․배포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호르몬성 피임제는 구성 성분에 따라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틴의 복합제제와 프로게스틴의 단일제제로 구분되며, 둘 다 다양한 투여경로로 사용할 수 있으나 먹는 약이 가장 일반적이다.

또, 피임약은 그 종류에 따라 부작용이나 주의사항 등이 다르므로 개인에게 가장 알맞은 피임 방법을 선택하고 올바르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구용 복합호르몬제는 장기적으로 매일 복용하는 호르몬제로 사용이 금기되는 질환 또는 상황인지의 여부를 철저하게 사전에 검사해 피임약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식약청은 “에스트로겐 유도성 유방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혈전성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부작용 발생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다른 피임법을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며 “흡연을 하는 중이라면 동맥 혈전성, 혈전색전성 질환 또는 뇌혈관 질환을 일으킬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35세 이상의 여성에게 이런 부작용이 현저하게 나타나므로 이 연령층의 여성은 반드시 흡연을 삼가야 한다.

만일 복용을 잊었을 때는 1회인 경우 가능한 빨리 복용하며, 연속적으로 2회를 잊었을 경우 이틀 동안 2정씩을 복용한다. 다만 3회 이상 잊었을 경우에는 새롭게 복용을 시작해야 한다.

프로게스틴이 고용량으로 함유된 긴급피임약은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1회 사용하는 약으로 일반적인 피임방법을 대신해 사용해서는 안 된다.

만일 월경 예정일에 비정상적 출혈이 발생되거나 예정일에서 5일 이상 월경이 지연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임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이에 식약청은 개인에 알맞은 피임방법을 선택하고 피임약의 올바른 사용을 위해서는 의사와 약사의 상담 후 복용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온라인 의약도서관(http://drug.kf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