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2030 여성, "애인이 시사정치 모르면 무식해 보여"정치 너무 모르면 ‘나꼼수’보다 ‘신문’ 먼저 권하고파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2.29 15:42

소셜데이팅업체 코코아북에서는 지난 2월 넷째 주 ‘연애와 시사정치’라는 주제로 2030 남녀 약 1천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사회적 혹은 정치적 이슈에 무지한 애인에 대한 속마음을 묻는 질문에 여성 응답자의 49%가 "나의 애인이지만 무식해 보여서 매우 싫다"라고 대답한 반면, 남성 응답자의 43%는 "상관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성과의 교제를 고려할 때 정치적 성향이 중요한지를 묻는 물음에 여성 응답자의 74%, 남성 응답자의 85%가 "정치적 성향을 크게 고려하지 않는다" 혹은 "정치적 성향은 연애에 있어 상관없다"라고 대답한 것과 비교해 보면 의외의 결과다.

또한 연인 사이에 정치적 이슈로 대화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62%가 "잘하지 않는다", 29%가 "가끔 한다(월 1회 정도)"라고 답했다.

시사정치에 무관심한 애인에게,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추천하고 싶은 방법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63%가 ‘신문 등의 언론매체’를, 21%가 ‘나는 꼼수다’ 등의 팟캐스트’를 꼽았다.

애인과의 대화를 위해 정치적 이슈를 공부한 적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41%가 "평소에 원래 정치에 관심이 많다"라고 말했고, 34%는 "정치적 이슈에 관심이 없어서 잘 모른다고 말한다"라고 응답했다.

코코아북의 이정훈 대표는 “설문조사에 따르면 여성들이 이성과의 교제에 있어서 정치적 성향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지만, 내 애인이 정치적 사안에 대해서 무지한 것을 싫어하는 경향을 띈다"며 "이러한 경향은 나의 남자친구가 완벽해 보였으면 하는 속마음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남성이 여성에게 매력적이고 스마트한 면모를 보이고 싶다면, 정치적 대화를 기피하더라도 사회적 이슈에 대한 지적 매력 어필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송혜란 기자  ssongreporter@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