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피해
E형 간염 비상 유럽산 소시지 대거 수입…소비자 ‘불안’
서유리 기자 | 승인 2017.08.25 18:26

[여성소비자신문 서유리 기자] 살충제 계란에 이어 이번에는 소시지에 비상이 걸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유럽 전역을 들썩이게 한 E형 간염 바이러스의 원인으로 지목된 독일‧네덜란드산 소시지가 국내에도 대량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E형 간염이란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서 감염되는 전염병으로 국내에서는 매우 드문 질환이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거나 설사·황달 등을 앓고 지나가지만 임신부의 경우 치사율이 20~25% 정도로 높아 매우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E형 간염 바이러스는 보통 70℃ 이상에서 가열해 조리하면 사라지나 살라미와 하몽 등의 경우 가열하지 않고 먹는 제품이라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증폭되고 있다.

특히 최근 와인이나 맥주 등의 안주로 살라미와 하몽 등의 수요가 부쩍 증가하면서, 수입된 양도 그만큼 커진 상황이었다.

국내에 수입된 독일산 소시지는 지난해부터 올해 7월까지 34톤으로, 햄류는 1톤, 베이컨류는 0.1톤이었으며 네널란드산 베이컨류는 2톤 수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독일과 네덜란드산 돼지고기를 원료로 만든 슬라이스 햄과 베이컨 제품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마트는 해당 제품을 매장에서 철수시키고 판매금지 조치했고 홈플러스는 같은 회사의 베이컨 2종을 일시 판매 중단했다. 

대상 청정원은 E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제기된 유럽산 비가열 햄, 소시지에 대해 해당 국가 원료를 쓴 제품을 생산 중단한다고 밝혔다.

생산 중단되는 제품은 ’참나무로 훈연한 베이컨’으로, 향후 원료 수급처를 바꿔 생산 재개할 예정이다.

대상 청정원 관계자는 “향후에도 보다 철저한 관리를 통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는 데 더욱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발효 햄 등 비가열 제품에 대해 유통과 판매를 금지하고 전량 수거해 조사하기로 했다. 유럽산 돼지고기를 원료로 해서 국내에서 제조한 비가열 제품도 유통과 판매를 중지하고 모두 수거할 계획이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