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피해
가뜩이나 위험한 ‘암’ 10명 중 6명은 오진 피해의료진의 추가검사 소홀·판독오류 주원인
서유리 기자 | 승인 2017.07.13 14:47

[여성소비자신문 서유리 기자] 암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로 국가가 국민을 암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관리를 시행하고 있으나 정확한 진단을 위한 추가검사와 판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등 진단과정에서 의료진의 부주의로 암 오진 피해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2012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오진 관련 의료피해 구제 신청은 총 645건으로, 그 중 암 오진이 374건(58.0%)으로 가장 많았다.

‘암인데 암이 아닌 것’으로 오진한 건수가 342건(91.4%)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암이 아닌데 암’으로 오진한 경우도 32건(8.6%)이었다.

암 오진은 ‘폐암’이 19.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유방암’ 14.7%, ‘위암’ 13.6% 등의 순이었으며, 남성은 ‘폐암’, 여성은 ‘유방암’이 많았다.

폐암 오진 71건 중 의료진의 책임으로 판단되는 54건의 75.9%는 암이 상당히 진행된 ‘3~4기’에서 진단됐고, 유방암의 경우 의료진의 책임으로 판단된 43건을 분석한 결과, 다른 암에 비해 상대적으로 ‘건강검진’에서 오진율이 높았다.

의료진의 책임으로 판단된 암 오진 피해는 ‘추가검사 소홀’과 영상이나 조직의 ‘판독오류’가  많았고, 그 외 영상의 화질이 좋지 않거나 조직검체가 부족해 평가가 어려운 ‘검사(검체) 부적절’, ‘추적관찰(간격) 지연’, ‘설명 미흡’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49.4%가 ‘상태 악화’로 피해를 입었고, ‘사망’ 22.8%, 진단지연으로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지 못한 ‘치료지연’은 17.4%로 확인됐다.

한편 의료진이 ‘암인데 암이 아닌 것’으로 오진한 342건 중 의료진의 책임으로 판단된 240건의 암 진단지연 기간은 ‘1년 이하’가 69.6%를 차지했고 ‘1년경과’ 후 암이 진단된 피해는 22.9%였다.

현행 암 관리법상 국가암검진 대상 암종은 5대 암인 위암·간암·대장암·유방암·자궁경부암이며, 폐암은 포함돼 있지 않다. 다만 암 조기진단 및 치료를 통해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보건복지부에서는 올해 폐암 검진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고, 국립암센터 및 관련학회에서는 폐암이 포함된 암검진권고안을 개발해 검진의 표준지침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폐암을 국가암검진 대상으로 포함시키고 암 검진의 품질 관리를 위해 ‘폐암 적정성 평가 지표’ 항목에 ‘추가검사 시행 적절성 및 설명 비율’을 포함시키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암 조기진단 및 오진 피해예방을 위해 국가암검진 프로그램 및 7대암 검진권고안 지침에 따라 검진을 받고 건강검진이나 진료 전 자신의 병력 및 증상에 대해 상세히 고지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의사의 정당한 지시에 따라 진료를 충실하게 받은 후 검사결과에 대해 의사에게 설명을 요구하고, 이상 소견이 있는 경우 반드시 추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