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2 목 12:25
HOME 여성 기획특집
[양성평등정책①] 우리나라 성별 임금격차, OECD 국가 중 가장 커
조미나 기자 | 승인 2017.07.07 18:11
<자료제공=한국여성정책연구원> OECD국가의 성별임금격차. (http://stats.oecd.org)

[여성소비자신문 조미나 기자] 우리나라의 성별임금격차가 OCED 국가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력단절, 저임금 근로가 남녀 간 임금 격차를 넓혔다는 분석이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6일 본원 국제회의장에서 ‘양성평등정책의 추진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포럼을 열고 양성평등정책의 목적과 추진 현황, 향후 과제 등을 공유하며 이러한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나라의 성별임금격차는 1985년 53.4%에서 2000년 37.1%까지 감소했으나, 이후 감소세가 정체되며 2017년 현재에는 36.7%에 그쳤다. 이는 OCED 국가 중 가장 큰 격차로, 헝가리와 뉴질랜드의 성별임금격차가 각각 3.8%, 5.6%인 것과 비교하면 적게는 6배에서 최고 9배까지 차이가 났다.

성별임금격차의 주된 요인으로는 경력단절과 중고령 이후 고용률 증가가 꼽혔다.

통계청 및 고용노동부 등이 발표한 지난해 여성의 연령대별 고용률과 성별임금격차 자료에 따르면, 20대와 중고령 이후의 성별임금격차는 크게 벌어졌다. 20대의 성별임금격차는 10%가 채 되지 않지만, 경력단절 이후 재진입하는 30-39세를 시작으로 성별 임금격차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50대가 되면 여성의 임금은 남성의 절반에 불과했다.

여성 임금근로자 중 저임금 근로자의 비중이 높은 것도 원인으로 거론됐다.

여성 임금 근로자 중 저임금 근로자의 비중은 1985년 55.3%에서 2015년 37.6%로 감소했으나, 남성 저임금 근로자의 비중이 15.2%인 것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저임금 근로자의 비중이 높고, 관리직 비중이 낮은 여성의 유리천장 실태는 민간기업에서도 나타났다. 2014년 이후 기업의 중간관리자 중 여성의 비율은 10%를 약간 넘는 수준이며, 이사회의 여성 비율 또한 2%에 불과했다.

이에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여성 고용률 확대, 성별임금격차 해소를 비롯한 여성 고용의 질적 수준 개선은 여성특화정책만으로는 한계가 명확하다”며 “고용정책 전반의 성 주류화 접근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신정부 국정과제에서 우선순위를 차지하고 있는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비롯해 고용정책 전반에서 성별임금격차 해소가 중요한 정책 목표로 설정되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정책 방안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조미나 기자  mina77@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