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0 화 17:19
HOME 경제 의료/제약
부산 의약품업체 에스에이치팜, 의약품 리베이트 제공하다 '적발'
김성민 기자 | 승인 2017.06.12 17:44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의약품 판매를 늘릴 목적으로 의사에게 금전을 제공한 의약품 도매 업체 에스에이치팜에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에스에이치팜은 부산 금정구에 있는 의약품 도매업체로서 2016년 말 기준 자산총액 76억4700만원, 매출액 150억3400만원 상당의 규모인 업체다.

공정위에 따르면. 에스에이치팜은 2013년 6월부터 2016년 4월까지 특정 의약품의 판매 촉진을 위해 부산에 있는 대학병원의 의사에게 해당 의약품 월 매출액의 약 15%를 2~3개월마다 지급해 총 930만원 상당의 현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리베이트 대상이 된 의약품은 암환자들의 면역력 증대 등을 위해 사용되는 ‘자임큐텐’이라는 혼합 비타민제(일반 의약품)로, 이 사건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가 원외처방(의약품을 병원 밖 약국에서 구입하도록 하는 처방)한 의약품이다.

이런 행위는 의사의 의약품 선택 및 처방에 영향을 주고, 결국 소비자의 이익을 침해하고 의약품 시장에서의 건전한 경쟁을 제한한다는 점 등에서 공정거래법 제23조 제1항 제3호에 규정된 부당한 고객 유인 행위에 해당된다.

이에 공정위는 에스에이치팜에 부당한 고객 유인 행위를 금지하는 시정명령을 부과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약품 리베이트 행위를 지속 감시하고, 엄중 제재할 계획이다”며 “의약품 유통협회 등에 ‘의약품의 공정거래에 관한 공정 경쟁 규약’ 준수도 요청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