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0 화 17:19
HOME 경제 의료/제약
한국노바티스, 해외학회 경비 지원 명목 ‘부당 판촉’하다 적발
김성민 기자 | 승인 2017.06.08 17:00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한국노바티스가 자사 제품을 많이 사용한 의사의 해외 학술대회 참가 비용을 지원하는 등 ‘부당한 고객유인행위’를 하다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8일 해외 학술 대회 참가 경비 지원을 명목으로 부당하게 고객을 유인한 한국노바티스에 시정명령과 함께 5억원의 과징금, 검찰 고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노바티스는 다국적 제약회사 노바티스의 한국 법인으로 글리벡(백혈병), 가브스(당뇨병), 엑셀론(치매) 등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을 공급하고 있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국노바티스는 지난 2011년 3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제약 분야 공정 경쟁 규약(이하 규약)을 위반하는 방식으로 해외 학술 대회 참가 경비 지원을 부당한 판촉 수단으로 활용해왔다. 이들은 총 381회의 학술 대회 참가 의료인에게 약 76억원의 경비를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 규약상 제약사가 의사들의 해외 학회 참가 경비를 지원하는 경우 학술 대회만을 지정하여 협회에 기탁하는 방식으로 해야 하며 학술 대회 참가자 개인의 직접 지원은 허용되지 않는다.

그러나 한국노바티스는 각 사업 부서가 자체적으로 지원 대상 의사를 선정하여 이들에게 지원을 제의하고 학회를 통해 이들이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도록 관리했다.

특히 자체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사 처방 실적이 우수하거나 향후 처방량 증대가 기대되는지 여부를 기준으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는 등 해외 학회 지원을 부당한 판촉 수단으로 활용해왔다.

이에 공정위는 한국노바티스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5억원을 부과하고 법인을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해외 학술 대회 지원을 부당한 판촉 수단으로 우회적으로 활용해 온 제약사의 위법 행위를 최초로 제재했다”면서 “앞으로 제약 회사의 해외 학술 대회 참가 경비 지원이 부당한 판촉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관계 부처, 이해 관계자 등과 제도 개선 방안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