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26 월 18:11
HOME 여성 여성계뉴스
이케아-한국여성재단, 미혼모 지원 '맘업 프로젝트' 협약
조미나 기자 | 승인 2017.05.31 17:18
<사진=한국여성재단>

[여성소비자신문 조미나 기자]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여성재단이 미혼모 후원을 위해 ‘맘업 프로젝트’ 협약을 맺었다.

31일 한국여성재단은 이케아 코리아와 함께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한국여성재단 박영숙홀에서 양육미혼모 행복 만들기 지원사업인 ’맘업 프로젝트(Mom-Up Project)’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여성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맘업 프로젝트’는 양육미혼모들의 사회적 자립을 돕고, 이들의 자녀들이 보다 안정된 환경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양육미혼모 지원사업 ‘맘업 프로젝트’는 총 1억원 규모로 서울·경기권에 거주하는 양육미혼모 가정 약 30여 가정에게 △각 가정 별 주거환경(공부방) 개선 및 지원 △양육미혼모 가정간의 사회적 네트워크와 안전망을 만들어 나가는 정기적 자조모임 △홈퍼니싱 워크숍(홈퍼니싱 솔루션 소개 및 컨설팅) △경제적 자립을 위한 이케아 취업 안내 등을 지원한다.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은 “많은 양육미혼모 가정들이 자녀들에게 특별하고 소중한 공간을 제공하고 싶어 하지만, 어려운 경제적 상황 때문에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케아가 후원하는 ’맘업 프로젝트’는 엄마와 아이 모두 밝은 미래를 꿈꿀 수 있고 아이가 건강한 미래세대로 자라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소중한 사업으로, 한국사회에 꼭 필요한 사업을 이케아가 지원해 주는 것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라며 사업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이케아 코리아 안드레 슈미트갈 대표는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양육미혼모들이 자신감을 회복하고, 사회적으로 자립해 자녀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도록 돕고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또한 홈퍼니싱에 관심이 있고 열정이 있는 많은 양육미혼모들이 다양성과 포용을 중시하는 이케아 코리아의 코워커로 지원해 함께 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미나 기자  mina77@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미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