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속도내는 특검 수사, ‘직권남용’ 의혹 조윤선·김기춘 집무실 압수수색
김영 기자 | 승인 2016.12.26 11:53
특검팀이 26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자택과 조윤선 문체부 장관 집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6일에도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실시 중이다. 이날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자택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집무실이 압수수색 대상에 올랐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서울 종로구 평창동 김 전 비서실장의 자택에 수사관을 보내 비서실장 시절 업무와 관련한 기록과 각종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조윤선 문체부 장관 집무실과 문체부 관계자 자택 등에 대해서도 동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김기춘 전 실장은 지난 2014년 10월 경 김희범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에게 “1급 실장, 국장 6명으로부터 일괄 사표를 받으라”고 지시하는 등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정윤회 문건’과 관련해서도 이를 무마하기 위해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과 함께 사정당국 수사 및 언론사 인사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은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이 언급한 김 전 실장 지시에 따른 ‘인사청탁’ 의혹도 살펴볼 예정이다.

조윤선 문체부 장관의 경우 김 전 실장과 함께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2일 문화연대, 예술인소셜유니온, 서울연극협회, 한국독립영화협회 등 총 12개 문화예술 단체는 김 전 실장이 주도해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며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김기춘 전 실장과 함께 조 장관, 모철민 전 대통령 교육문화수석비서관 등 9명을 특검팀에 고발했다.

이들은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망록을 근거로 “김 전 실장은 2014년 10월2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문화예술계의 좌파 각종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듬해 1월2일 회의에서는 ‘영화계 좌파성향 인적 네트워크 파악이 필요하다’는 등 문화예술계 인사 정치성향을 파악해 활동에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