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김경진, 우병우 ‘잡범’ 취급... 청문회판 ‘검사외전’
김영 기자 | 승인 2016.12.23 15:00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잡범' 취급한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사건 조사를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활동이 거의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는 가운데, 매 청문회 때마다 날선 질문들로 화제를 모았던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이번에는 같은 검찰 출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날선 신경전을 펼쳤다.

지난 22일 열린 이른바 ‘최순실 국조’ 5차 청문회에는 현 정권 최고 실세 수석이라 불리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해 큰 관심을 모았다. 그가 과연 최순실씨를 알고 있었다고 할지 여부와 본인을 향한 일련의 의혹들에 대해 어떤 변명을 하게 될지에 대중의 관심이 집중됐던 것이다.

그리고 이날 청문회에서는 우 전 수석만큼 큰 관심을 끈 인물이 있었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이 그 주인공으로 국조 기간 내내 청문회 증인 및 참고인 등을 상대로 검사스러운 질문을 던져온 그는 같은 검찰 출신 우 전 수석을 상대로도 날카로우면서도 핵심을 찌르는 질문을 여러 차례 던졌다.

특히 김 의원은 우 전 수석을 상대로 한 첫 질문에서 “식사는 하셨냐?”고 물어 화제가 됐다. 일반적인 인사말 같은 이 질문의 경우 검사들 사이에서는 이른바 ‘잡범’을 상대할 때 많이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청문회 내내 ‘모르쇠’로 일관했던 우 전 수석 또한 김 의원의 이 질문에는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한 김 의원은 지난 10월 경 독일에 있던 최순실씨가 검찰의 압수수색 실시 사실을 미리 알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했다는 언론보도 관련 “최순실은 압수수색 나온다는 거 어떻게 알았을까, 궁금해서 물어본거다. 대통령이 알려줬을까.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우 전 수석에게 물어봤는데 이 또한 대중들 사이에서 큰 이슈가 됐다.

김 의원은 청문회 다음날인 23일 오전 한 라디오방송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전날 있었던 우 전 수석과의 청문회 질의 내용에 대해 언급했는데 이 역시 화제가 되고 있다.

방송 진행자가 전날 있었던 김 의원의 송곳 질문에 대해 언급하며 “우찌 알았을까, 이건 정말 효과적이었다. 검사 출신으로 일부러 그러신거냐”고 묻자, 김 의원이 “순간적으로 나왔다. 저도 검사 생활을 했다. 순간 검사모드로 나간 게 아닐까 싶다”고 말한 것이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우병우나 김기춘처럼 뻔뻔스럽게 거짓말하는 사람 많이 본다. 추궁할 때까지 밀당을 하는데 도저히 못 듣겠다 하면 털어버리고, 객관적 물증갖고 기소 해버린다. 실제 법정 가서 똑같이 부인하다가 법정 구속돼 감옥가는 경우가 99%다. 밀당하다가 추궁 멈추는 순간 ‘그래, 너한테 자백받는 것에선 너가 이겼다. 유 윈이다’라고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김 의원은 “민정수석이란 자리는 국정원, 검찰, 경찰에서 올라오는 모든 자료가 올라오는 곳이다. 우병우가 최순실이 몰랐다는 건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다. 우병우 개인의 권력욕과 장모의 치맛바람이 합쳐져 우병우 민정수석이 만들어진거다. 관저에 들어가 최순실과 문고리 3인방 알고 이 조직에 합류해, 적극적 충성 행위를 한거다”라고 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