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특검, 박 대통령 ‘뇌물죄’ 정조준... 국민연금 압수수색 실시
김영 기자 | 승인 2016.12.21 10:40
박영수 특검팀 현판식.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21일 오전 9시께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 18층에서 현판식을 열고 본격 수사에 착수한 박영수 특검팀(64·사법연수원 10기)이 이날부터 70일간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특별수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특검에선 수사 첫날부터 박근혜 대통령 뇌물죄 혐의 입증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도 보여줬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세종시 보건복지부 국민연금정책국 등을 압수수색 하며 최순실씨 등의 국정농단사건 수사를 시작했다.

국민연금은 삼성그룹의 최순실·정유라 모녀 특혜 지원 의혹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7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의결권 전문위원회도 거치지 않고 이를 찬성, 이후 5900억원대의 손실을 입었다.

삼성은 합병안 통과 후 최씨 등이 실소유한 미르·K스포츠 재단에 240억원을 후원했고, 지난해 9월에는 삼성전자 독일 계좌로 43억원 상당의 돈을 보낸 뒤 이 돈을 다시 최씨 측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삼성은 승마 컨설팅 등 정유라씨의 독일 훈련에 35억원 상당을 특혜 지원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삼성이 최씨를 직접 지원했고 최씨가 정권 차원의 압력을 가해 국민연금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삼성물산 합병안에 찬성표를 던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앞서 특검팀은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과 장충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도 했다.

삼성과 국민연금 최씨가 커넥션이 확인될 경우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죄 혐의 입증이 상당히 수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국민연금에 대한 검찰 특수본의 압수수색이 이미 진행된 바 있고 삼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이뤄진 바 있어 이번 특검 수사에서 새로운 증거 확보가 가능할지에 대해선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