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우병우를 잡아라' 정치권 현상금 1300만원까지 올라
김성민 기자 | 승인 2016.12.12 16:00
우병우 현상금 1100만원 현상금' 공개수배 포스터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다 <사진제공=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정치권이 건 현상금이 1300만원까지 올라갔다.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대한민국을 절단 내고 국회를 능멸한 우병우 일당을 공개 현상 수배한다"며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와 함께 현상금 200만원을 내걸었다.

이어 지난 10일 정 전 의원은 “우병우 은신처 제보하시는 분들 감사. 곧 잡을 것 같다”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공조해 현상금을 1000만원으로 올렸다.

정청래 전 의원은 12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병우 현상금이 현재 스코어 1100만원이군요. 저도 100만 원 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특조위 위원장인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도 방송에 출연해 우 전 수석의 소재지를 제보하면 개인적으로 100만원을 내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치권이 우병우 전 수석을 찾고있는 상황을 패러디한 포스터가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포스터 속에는 쫓기는 우병우 전 수석과 그 뒤를 쫓는 손석희 앵커, 정봉주 전 의원, 보배드림, 주식갤러리 유저를 뜻하는 주갤러, 김성태·안민석 의원이라 쓴 옷을 입고 달리는 이들이 보인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우병우 전 수석이 타고 간 것으로 보이는 차량번호부터 우병우 전 수석 목격담이 계속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불과 몇 주 전만해도 민정수석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던 우병우 전 수석은 지난 7일 열린 2차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불출석했다. 이후 가족과 함께 행방이 묘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조특위는 오는 19일로 예정된 5차 청문회에 우 전 수석을 다시 증인으로 채택한 상황이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