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100세 시대 코앞인데...’ 고령소비자 위한 지원체계 미흡
김성민 기자 | 승인 2016.06.17 16:20
사진=뉴시스 제공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100세 시대 진입을 앞두고 있지만 고령소비자가 소비생활을 제대로 영위하기 위한 지원체계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15일 한국소비자원은 정부부처, 공공기관, 민간단체 및 산업계, 학계 등으로 구성된 고령사회 전문가 100인을 대상으로 ‘행복한 고령사회 구축을 위한 소비자정책 이슈 및 과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전문가들 가운데 58%가 고령자 기준 연령을 70세라고 응답했고 65세(26%), 75세(9%), 60세(5%)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는 현재 각종 법령에서 65세로 지정한 고령자 기준 연령의 상향 조정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고령소비자 문제의 최우선 과제로 응답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55%가 ‘안전’을 꼽았다. 정보는 11%, 피해보상은 10%, 선택권은 8%였다. 이는 최근 소비생활 안전 이슈가 급증한 최근 상황을 반영한 결과이다.

사진=뉴시스 제공

고령사회 전문가들은 고령 소비자 정책에서 일방적 보호보다는 '보호-문제예방-참여'의 삼각체계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특히 예방정책으로 고령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악질 사업자를 단속하고, 새로운 수법에 대해 적극 공표하는 한편 물품 및 서비스와 관련한 고령자 안전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고령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고령사회를 만들기 위한 현재 수준 평가에서는 중앙정부(53.0점), 지자체(50.9점), 소비자(48.3점), 기업(43.6점)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행복한 고령사회를 위해서는 고령소비자와 기업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고령소비자 정책의 장단기 과제 선정하고 관계부처에 건의해 필요한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고령소비자가 행복한 소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