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식품 성분정보 표시’ 전면 개정...소비자 편의 높아져
김성민 기자 | 승인 2016.06.15 14:52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식품 성분정보 표시 방법이 전격 개정된다. 활자크기가 확대되고 사항별로 구획화 돼 소비자가 식품의 표시사항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가 식품의 표시사항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지난 13일 전부 개정하고, 오는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정고시에 따르면 식품 등의 표시사항을 정보표시면에 '표'로 표시하거나 각각의 내용을 '단락'으로 나눠 표시하게 해 소비자가 제품 관련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표시사항의 활자 크기는 10포인트 이상으로 확대 및 통일해 소비자가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원재료명은 7포인트 이상, 업소명 및 소재지는 8포인트 이상, 유통기한은 12포인트 이상으로 각각의 정보에 따라 활자크기가 달라 소비자가 표시사항을 읽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아울러 소비자들이 영양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제품마다 다른 1회 제공량 대신 총 내용량(1포장)을 기준으로 영양성분표시를 하도록 하고, 통일되고 일관성 있도록 표준 도안을 사용하게 했다.

영양성분 명칭의 표시는 열량, 탄수화물 등 에너지 급원 순에서 열량, 나트륨 등 소비자 선호도를 반영한 순서로 변경된다.

고시의 분류체계의 경우에는 목적·정의·표시대상 등 조항 나열방식에서 총칙·공통표시기준·개별표시기준으로 구분하고, 산재돼 있던 식품별 표시사항을 각 식품유형별로 모아 영업자가 표시해야 할 사항을 누락없이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제품의 정보표시면이 구획화되고 활자크기가 확대·통일되면 소비자가 쉽게 표시사항을 확인할 수 있고, 영업자도 불필요한 규제가 개선돼 표기사항 작성이 편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환경 변화에 맞춰 소비자 중심으로 표시기준을 개선하는 동시에 영업자에게 어려운 규제는 지원해 합리화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