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성매매 여성단체, 성노동자 노조 추진
김영 기자 | 승인 2016.05.19 17:41
성매매 여성 및 업주들로 이뤄진 단체에서 성매매 여성들로 이뤄진 노동조합 결성 의사를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성매매 여성 및 업주들로 이뤄진 성노동자 단체가 헌법재판소의 성매매 특별법 합헌 결정을 반대하며, 연내 성매매 노동자로 이뤄진 노동조합 결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9일 오전 10시 한터전국연합과 한터여성종사자연맹 회원들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헌재의 판결은 결국 기득권자들의 손을 들어준 것”이라며 “이제는 직접 사업을 계획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성노동자들에 대한 복지와 탈성매매 지원 사업을 국가가 지원해줄 것을 기대해 12년간 기다렸다”며 “성노동자들은 어디에도 도움을 청할 수 없다는 점에서 삶의 한계를 느낀다”며 노조 결성을 추진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향후 이들은 성노동자들로 구성된 노동조합을 연내 구성하고 성매매 여성이 국민건강보험과 퇴직금, 국민연금 제도 등의 수혜를 입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또한 헌재의 성매매 특별법 합헌 결정에 대해 “이미 오래전부터 집창촌에는 청소년 출입이 불가능했다”며 “이제는 비밀스러운 방법으로 청소년들까지 성매매가 가능한 것을 그들만 알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헌재 결정을 비판했다.

아울러 이들은 “50명에게 서비스를 해야 벌어들일 수 있는 돈을 단 한 번의 불법영업이라는 이유로 정부가 빼앗아가는 것은 국가가 포주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여성의 노동권을 보장받고 진정한 여성 평등을 말하기 위해서는 성매매 특별법과 같은 이중적인 규범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