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연소득 3배가 부채 ‘과부채가구’, 전 계층에서 증가 '심각'
김영 기자 | 승인 2016.02.24 11:26
'생애주기별 소득-재산의 통합 분석 및 함의' 보고서 내용 발췌.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가계부채 문제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연소득의 3배 이상의 부채를 보유한 과부채가구가 전 계층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 보건사회연구원 여유진 기초보장연구실 연구위원은 2003~2011년(2년 주기) 국민생활실태조사 원자료를 활용, ‘생애주기별 소득 재산의 통합 분석 및 함의’란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재산기준 과부채가구(부채가 총재산의 75%를 초과하는 가구)는 2분위(5분위 중 하위 두번째)에 집중돼 있는 반면, 소득기준 과부채가구(부채가 연가처분소득의 3배를 초과하는 가구)는 점차 전 계층으로 확산되는 경향을 보였다.

재산기준 전체 과부채가구의 비율은 신용대란 시점인 2003년 12.1%에 비해 2011년 6.9%로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소득 2분위 가구 중 12.5%, 소득 1분위 가구 중 9.2%는 과부채가구로 저소득층의 재산기준 과부채가구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에 반해 소득기준으로 보면 과부채가구는 계층 간 편차가 크지 않았다.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과부채가구 비율 차이가 1% 안팎에 그친 것.

2003년의 경우 부채가 연소득의 3배를 초과하는 소득기준 과부채가구의 비율은 전형적으로 저소득층일수록 높고 고소득층일수록 낮았다. 하위 20%의 과부채가구 비율은 19.1%였으나 상위 20%의 과부채가구 비율은 5.6%에 불과했다.

하지만 2011년 기준으로 하위 20%의 과부채가구 비율은 10.7%로 감소한 반면, 상위 20% 가구의 과부채가구 비율이 9.7%로 증가했다.

여 위원은 "주택가격 급락이나 경기침체 같은 예측치 못한 요인이 도래할 경우 과부채의 파급력이 전 소득계층에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우리 경제의 뇌관이 되고 있는 가구부채 문제가 저소득층에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거시적· 미시적 차원에서 부채관리에 더 적극적인 관심을 두고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