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남성 육아휴직 전년대비 42.4% 증가, 전체 비율은 여전히 낮아
김영 기자 | 승인 2016.02.03 14:10
지난해 남성 유아휴직 비율이 2014년 대비 40% 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직장 남성들의 육아휴직 비율이 꾸준히 상승 중인 가운데 남녀 대비 휴직 비율은 여전히 낮은 편으로 확인됐다.

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남성 육아휴직자(공무원, 교직원 등은 제외)는 4872명으로 전년 대비 42.4%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전체 육아휴직자 수는 300인 미만 중소기업 근로자 비중이 더 높았지만 남성 휴직자는 절반 이상이 대기업 근로자였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출판․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 도․소매업 종사자가 많았고,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은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남성 육아휴직자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절반 이상(69.1%)이 집중돼 있었다. 공공기관이 많은 대전이 뒤를 이었다.

육아휴직 대신 일하면서 육아도 할 수 있는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자도 급증했다.

지난해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를 이용한 남성은 전년 대비 84.7% 증가한 2061명으로 집계됐다.

이 제도는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남성 근로자를 대상으로 최대 1년 간 육아휴직 대신 근로시간 단축을 할 수 있다. 정부에서 단축된 근로시간(주당 15~30시간)에 비례해 감액된 임금의 일부(통상임금의 60%)를 지원한다.

특히 인력 공백 부담이 상대적으로 큰 중소기업에서 활용도가 높았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자 중 300인 미만 중소기업 근로자 비중은 76.5%에 달했다.

그럼에도 전체 육아휴직자 8만7339명 중 남성 비율은 5.6%에 불과했다. 2014년의 4.5%보다는 1.1%p가 증가했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 볼수 있겠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남성 육아휴직과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활용하면, 아이가 만 2세까지는 부모가 각각 육아휴직을 쓰면서 직접 키우고, 그 이후에는 부모가 전환형 시간선택제로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에는 남성 육아휴직과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일·가정 양립' 분야의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