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8 월 18:16
HOME 경제 재계/공기업
안홍철 등 前 KIC 사장 3명 검찰 고발 당해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1.24 13:19
   
 

시민단체와 정의당 등이 안홍철 한국투자공사(KIC) 전 사장을 포함해 KIC전 사장 3명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안 전 사장은 뇌물 공여와 수수, 최종석·진영욱 전 사장에 대해서는 업무상 배임 혐의가 적용됐다.

참여연대와 민변 민생위원회, 정의당은 24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중앙지검에 전 한국투자공사 사장 3명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당 고발장에 따르면 안 전 사장은 KIC가 자신의 딸이 다니고 있는 회사에 3억 달러를 투자하도록 관여하고, 투자 대상으로 검토 중인 회사들로부터 3400만원 상당의 편의를 제공받았다.

또 측근을 투자운용본부장 직무대행으로 임명하고 규정을 신설하면서 전세보증금 등의 특혜를 제공하기도 했다.

앞서 11일 감사원은 KIC운영실태 감사 결과 안 전 사장이 지난 4월 투자를 담당할 위탁운용사에 장녀가 재직 중인 A사가 선정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을 발견했다.

안 전 사장은 절대수익펀드 위탁운용사 선정과정 중인 올해 1월, A사를 직접 방문하고 A사가 최종 후보군에 포함된 투자실무위원회에 참석했다. 대표가 심사 과정에 개입하지 않는 금융계의 통례 상 부적절한 처신으로 지적받았다.

안 전 사장이 특혜를 받은 사실도 드러났다. 그는 지난해 말 투자를 검토 중인 프랑스 파리의 호텔을 방문, 하루 숙박료 2100만원이 넘는 프레지덴셜 스위트룸에 머물렀다.

하지만 그가 지불한 금액은 98만원에 불과했다. 5월에도 홍콩 방문 중 투자 검토 호텔 측에 26만원만 지불 한 채 1500만원에 달하는 스위트룸에 묵었다.

이후 안 전 사장은 지난 6일 돌연 사퇴를 결정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안 전 사장이 감사원 징계를 피하고자 서둘러 사퇴를 한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도 했다. 안 전 사장의 사퇴 당시 KIC는 “안 사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한다”며 구체적인 배경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시민단체와 정의당 등은 진 전 사장과 최 전 사장에 대해서도 특별경제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두 전 사장은 재직 기간 위탁자산운용 규정을 위반하고 직접 투자를 진행해 5억9500만 달러(7000억원 상당)의 손해를 입혔기 때문에 업무상 배임 가능성이 있다는 것.

참여연대 관계자는 "안 사장이 했던 일들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기업의 수장으로 절대 저질러서는 안 되는 행위"라며 "혐의를 부인하다가 감사원 해임 건의를 앞두고 도망치듯 사퇴해 징계를 피하고 퇴직금까지 전액 수령하려고 했다"고 비판했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