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고졸도 무역관리사 될 수 있다무역협회, 초보 무역관리업무 종사자 능력 평가를 위한 시험 신설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2.20 11:52

한국무역협회(회장 사공일)는 고졸취업을 지원하고 초보 무역관리업무 종사자의 업무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무역관리사 자격시험'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금번 신설되는 자격시험은 기존에 시행해오던 ‘국제무역사’시험과는 별개로 관련 직무의 세밀한 분석을 통해 고졸수준의 초급 무역업 종사자들이 수행하고 있는 업무를 시험에 적극 반영, 시험 합격자를 채용할 경우 무역업체에서 별도의 교육 없이도 무역관련 서류 작성 및 신용장 네고 등 현업에 투입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무역협회는 7만여 회원사에서 직원을 채용할 때 무역관리사 자격증 소지자에 대한 가점을 부여하고 신규 자격증 취득자에 대해서는 인사고과상의 가점도 부여토록 홍보할 예정이다.

'제1회무역관리사 자격시험'은 누구나 응시가 가능하며, 오는 8월 25일(토) 서울을 비롯한 전국 5개 주요도시에서 치러진다.

시험과목은 기본무역규범·무역서류 등 4개 과목 총 100문항이 출제된다.

또한 무역협회 무역아카데미는 본 자격시험의 이해도를 높이고 고졸 취업에 도움이 되도록 전국 특성화고교 취업지도교사 및 무역업계 인사관리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전 설명회를 실시하며, 오는 28일(화)에는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무역관리사 자격시험 사전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본 시험을 주관하는 무역협회 무역아카데미 이인호 사무총장은 “포스트 1조 달러 시대를 맞이하여 무역서류 작성 등 실무 전문가의 수요가 증가추세에 있는 만큼, 이번에 신설되는 무역관리사 자격시험이 관련 인력 공급과 고졸 취업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송혜란 기자  ssongreporter@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