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갑질’ 적발…공정위 제재 결정납품업체에 판촉비 명목으로 돈 뜯어내
3년 간 과징금 많이 낸 롯데, 가중처벌 가능성도
안은혜 기자 | 승인 2015.11.03 10:24

   
 
   
 
[여성소비자신문=안은혜 기자] 국내 대형마트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의 납품업체에 대한 ‘갑질’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나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을 전망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월부터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에 대한 직권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이들 3사가 판촉비·광고비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에 ‘부당한 경제적 이익 강요’ 등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나 제재 절차에 착수했다.

지금까지 대형마트들의 ‘갑질’ 행위는 수차례 당국에 적발돼 제재를 받은 바 있다. 공정위가 대형마트 3사에 대한 직권조사를 벌인 결과 여전히 이런 관행은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대형마트는 부서별로 설정한 영업이익 목표 달성을 위해 판촉비·광고비 등을 공제하고 납품업자들에게 상품 대금을 지급했다. 또 다른 업체는 매월 부여된 영업이익 달성을 위해 납품업자들에게 판매장려금, 판매촉진비, 광고비 등을 받았다.

또한 신규점포를 개장하거나 기존 점포를 리뉴얼할 때 납품업체에 직원 파견을 강요해 상품진열 등의 업무를 맡게 하는 업체도 있었다.

이 밖에도 대형마트가 매장 임대차 계약 시 임대기간(종료일)이 정해지지 않은 계약서를 작성하는 등의 행위도 적발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현재 심사보고서를 작성 중이며 12월 중 위원회에 상정해 제재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최근 3년 이내 법 위반 횟수가 많을 경우 가중처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롯데의 경우 최근 3년 간 유통업체 중 가장 많은 과징금을 부과 받아 가중처벌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일각에서는 롯데마트에 대한 공정위 제재가 부과될 경우 롯데 면세점 사업자 선정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안은혜 기자  iamgrace.ahn@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