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8 월 18:16
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영업익 1883억…전년比 8.3% ↑
안은혜 기자 | 승인 2015.10.30 16:32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1조 3466억원, 1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1.4%, 8.3%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등 주요 화장품 계열사의 국내외 성장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계열사별로 보면 아모레퍼시픽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 1411억원, 16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11% 상승했다.

사업 부문별 매출은 국내 사업은 2% 성장한 6790억원, 국내 매스(려·미쟝센·해피바스,할인점 등) 사업과 오설록 사업은 9.9% 성장한 1490억원, 해외 사업은 60% 성장한 3131억원을 달성했다.

해외 사업은 중국과 아세안 등 성장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해 매출 고성장을 달성했다.

성장 시장(중국·아세안 등) 매출이 69.3% 성장한 2809억원을 기록했다.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 등 브랜드가 성장세를 이끌었다. 성숙 시장(프랑스·미국·일본 등)은 5% 증가한 40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계열사 이니스프리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369억원, 238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7%, 16% 성장했다.

에뛰드는 매장수 감소, 채널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565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에스쁘아와 에스트라는 매출이 각각 71억원, 23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25% 늘었다. 에스쁘아는 영업손실이 축소했으나 에스트라는 영업손실이 증가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양모, 펌베, 세정 등 주요 부문의 판매 가속화로 매출이 26% 증가한 18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46억원으로 43% 늘었다.
 

안은혜 기자  iamgrace.ahn@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