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풀무원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에 로하스기업 홍보
안은혜 기자 | 승인 2015.09.18 16:04

   
 
[여성소비자신문=안은혜 기자] 풀무원은 18일부터 오는 10월 11일까지 충북 괴산군 엑스포농원에서 열리는 ‘2015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공식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충청북도와 괴산군, 세계유기농업학회가 공동 개최하는 ‘2015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국내외 264개 친환경 기업이 참가해 66만여명의 관람객 유치가 예상되는 대규모 유기농 박람회다. ‘생태적 삶-유기농이 시민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전시·체험·학술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괴산은 풀무원 브랜드의 출발점인 풀무원농장 창업자 故원경선 원장의 기념관이 있는 곳이다. 풀무원은 ‘한국 유기농의 아버지’인 원경선 원장님의 ‘이웃사랑과 생명존중의 정신’을 이어받은 회사로 이번 유기농엑스포를 적극 지원하고 참가하게 됐다.

이번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에 풀무원이 마련한 홍보 부스 컨셉은 ‘숨’이다. 창업부터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한 현재까지 풀무원의 역사와 바른먹거리, 로하스 가치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구성했다.

홍보관 콘텐츠는 ‘땅이 숨을 쉬다’, ‘잠시 숨을 돌리다’, ‘함께 숨쉬다’, ‘숨이 벅차오르는 일’, ‘숨쉬는 밥상’ 등 5개의 테마로 나뉜다.

‘땅이 숨을 쉬다’는 풀무원의 전신인 풀무원농장을 설립한 故원경선 원장을 소개하는 코너다. 

‘잠시 숨을 돌리다’는 풀무원의 생활습관 힐링센터인 ‘로하스아카데미’와 CNN이 선정한 세계 11대 음식 박물관 중 하나인 ‘뮤지엄김치간’에 대한 소개로 꾸며진다. 

‘함께 숨쉬다’에서는 올바른 식습관을 기르는 ‘바른먹거리 캠페인’부터 대사증후군 개선 캠페인, 동물복지제도 등 풀무원의 핵심 공익 활동을 소개한다.

‘숨이 벅차오르는 일’에서는 풀무원을 대표하는 두부, 콩나물, 기름에 튀기지 않은 라면 ‘자연은 맛있다’, 착즙 주스 ‘아임리얼’ 등 60여개의 주요 제품이 전시된다. 

마지막으로 ‘숨쉬는 밥상’에서는 풀무원이 추구하는 로하스식생활의 핵심인 ‘Low GL(Glycemic Load, 혈당부하) 식사법’을 소개한다. 이 식사법은 통곡류와 식물성 단백질 식품, 다양한 채소 등으로 구성된 영양균형식을 통해 탄수화물의 과다 섭취를 막는 것이 핵심으로, 비만으로 인한 만성질환 등 대사증후군 예방에 도움이 된다.

풀무원은 홍보관을 방문하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또 이번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다양한 지원활동도 펼친다.

괴산군 청천면에 소재한 풀무원로하스아카데미(본부장 김혜경)는 엑스포 기간 동안 바른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체험할 수 있도록 외국 VIP손님들에게 숙소를 제공함은 물론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되는 국제학술회의 ‘ISOFAR 유기농 3.0 과학심포지엄’을 치를 수 있도록 장소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풀무원은 이번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지난 3월 말 산림청과 함께한 ‘치유의 숲’ 조성 나무심기 행사에서 이시종 충북 도지사에게 1억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풀무원로하스아카데미 김혜경 본부장은 “세계 최초로 열리는 유기농엑스포에서 국내 유기농 역사를 이끌어 온 풀무원이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2015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은혜 기자  iamgrace.ahn@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