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SK케미칼, 체육진흥공단 연구개발비 횡령 연루 의혹…檢 압수수색대한체육회 김정행 회장 공금 횡령 했나
안은혜 기자 | 승인 2015.09.18 15:40

   
 
[여성소비자신문=안은혜 기자] SK케미칼이  경륜·경정·스포츠토토 사업을 하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연구개발비(R&D) 횡령 사건에 연루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지난 15일 SK케미칼 회계팀을 압수수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검찰은 국민체육진흥공단과 산하기관인 한국스포츠개발원, 골프용품 제조업체 M사 등 5~6곳을 함께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공단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산하기관인 한국스포츠개발원을 통해 스포츠용품 연구개발 비용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스포츠산업 기술개발산업 담당 간부 A씨 등이 국민체육진흥기금 수억원을 유용한 정황을 포착했다. 공단은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정부 출연금이나 각종 체육 시설 입장료 등으로 마련되는 기금을 운영·관리하고 있다.

SK케미칼과 경희대는 M사의 개발 프로젝트의 위탁 연구기관으로 참여했다. 검찰은 공단 스포츠산업 기술개발사업을 담당하는 간부가 M사에 지원한 연구개발비 100억원 중 일부를 돌려받는 과정에 SK케미칼 관계자들과 경희대 연구진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체육진흥공단이 올 상반기 세무조사에서 소득세와 개별소비세 등을 누락한 정황을 확인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SK케미칼 회계팀을 압수수색하고 압수한 자료 분석을 통해 연구진이 연구개발비용을 부풀려 횡령했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며, 관련 체육진흥공단 관계자들을 소환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 대상 선정과 예산 집행을 주관하는 것을 감안해 비리에 연루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앞서 진행하던 대한체육회 수사와 더불어 체육계 전반으로 수사망을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김정행 회장 등 대한체육회 고위 인사들이 공금을 횡령했다는 정황을 잡고 자금 흐름을 추적해왔다. 국세청이 고발한 공단 임직원 탈세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는 공단이 대한체육회에도 일정한 예산을 지원하는 만큼 이번 수사가 김 회장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북 포항 출신 김 회장은 이명박 정권 실세들이 주축인 ‘영포회’ 회원으로 알려져 있다. 김 회장은 유도 국가대표 출신이기도 하다.

안은혜 기자  iamgrace.ahn@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